2017.01.17 (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기고]정인규 농업기술실용화재단 기후변화대응팀장 ‘바이오가스 플랜트’로 온실가스↓ 소득↑

“온실가스 의무감축 기업·농가 상생 협력”

 의무감축 기업, 온실가스 배출권 안정적 확보 의무감축량 목표달성

농가 신소득 창출 기회 제공기업과 농가 이상적인 상생협력 모델

 

최근 이상기후로 인한 피해는 지구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지만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야는 역시 농업분야이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이 강구되고, 또 실시되고 있지만 쉽게 성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미 온실가스 감축은 선택이 아닌 생존을 위한 필수전략이며 의무사항이 된지 오래다.

우리나라의 경우를 살펴보자. 불행히도 현재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속도는 OECD 회원국 가운데 1(’1990년 대비 증가율 110.8%)로서 세계 그 어떤 국가보다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서야만 하는 상황이다.

 

“2030년까지 온실가스 37%감축 목표

이에 정부에서도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배출전망치(BAU) 대비 37% 감축하기로 하였다. 현재 감축목표가 분야별로 할당되지는 않았지만, 2020BAU 대비 30%를 감축하겠다는 목표보다 강화가 된 것이어서,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을 유도하고 있는 농업분야에서도 감축 목표량은 다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농업분야에서의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농업인들의 자발적이면서도 적극적인 참여가 필수적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온실가스 감축에 따른 경영비 절감이나 신소득 창출과 같은 사업 참여유도를 위한 몇 가지 유인책이 요구되고 있다.

 

농업농촌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서는 2012년부터 농업농촌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통해 다양한 저탄소 농업기술을 접목하여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실천농가의 신소득 창출을 지원하고 있다.

이들 저탄소 농업기술 중에서는 특히, 바이오가스 플랜트 기술이 주목 받고 있다. 이유는 바이오가스 플랜트 기술이 다른 기술들에 비해 탄소 감축량은 크면서도, 해양투기가 금지돼 축산 농가들이 처리가 곤란한 축분을 이용하여 새로운 소득을 올릴 수 있는 장점 때문이다.

 

“14705톤 온실가스 감축 성과

농업부문 감축사업이 시작된 2012년부터 현재까지 본 사업을 통해 4건의 감축량 인증으로 총 14705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였다. 이는 해당기간 전체 저탄소 농업기술을 통한 감축량(28782)51%에 해당하는 엄청난 양이다.

이러한 바이오가스 플랜트를 통한 탄소 감축은 해가 갈수록 시설의 확대설치와 인증 감축량의 증가로 지속적으로 늘어날 전망이며, 또한 감축을 촉진하기 위해 감축량 1톤당 1만 원의 인센티브를 국가에서 지원하므로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도 될 수 있다.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 활성화 검토

또한 재단에서는 장기적으로 바이오가스 플랜트를 통한 감축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게 되면 인센티브 대신에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에서 거래가 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 중에 있다.

이외에도 바이오가스 플랜트를 통해 축분 처리과정에서 발생되는 폐열을 이용하거나 전기를 생산해서 판매한다든지, 돈분이나 오폐수 처리비용을 수익으로 환산하는 등 부가소득도 기대할 수 있어 농업부분의 대표적인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기술로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정부에서도 가축분뇨 처리를 위한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20138개소에서 201721개소 및 202030개소로 꾸준히 늘일 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하고 있다.

 

농가들에게 신소득 창출 기회 제공

앞으로 재단에서는 2030년까지 계획된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달성은 물론 우리 농업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위해 바이오가스 플랜트를 통한 지속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추진할 것이다.

또한 온실가스 의무감축 기업체들의 적극적인 시설투자 유도와 감축 농가들의 소득증진을 위해 감축한 탄소의 거래가 가능한 탄소 거래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

이로써 감축사업 참여 농가들에게는 신소득 창출의 기회를 제공하고 의무감축 대상 기업들은 온실가스 배출권을 안정적으로 확보하여 의무감축량 목표달성에 도움을 받을 수 있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기업과 농가의 이상적인 상생협력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