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8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산림이용 완화…‘산림휴양법’ 개정

숲속 야영장, 형질변경 10%→30%↑
오토캠핑장, 최소 확보 81㎡→50㎡↓

(한국농업신문=박지현 기자)

산림을 이용한 캠핑·레저산업이 활성화 될 전망이다.

산림청은 최근 숲속야영장의 형질변경 기준 완화와 신청 서류를 간소화하는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이하 산림휴양법)’ 시행령 및 규칙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민간에서 조성하는 숲속야영장의 형질변경 면적 범위가 종전 10%에서 최대 30%까지로 확대됐다. 또한 최소 확보해야 하는 자동차야영장(오토캠핑장)의 면적도 종전 81에서 50로 축소됐다.

숲속야영장·산림레포츠시설 등 조성계획 승인신청 시 제출해야 하는 서류도 간소화됐다. 이는 그동안 숲속야영장을 운영하고 싶어도 설치 기준이 까다로워 어려움을 겪었던 산주·임업인에게 참여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도 산림레포츠의 모험·체험시설 종류도 암벽등반, 레일바이크, 로프체험이 추가됐다.

박종호 산림이용국장은 규제 완화로 안전하고 쾌적한 숲속야영장 조성이 늘어나는 캠핑·레저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산림을 이용한 국민 건강과 행복 증진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jhpark@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