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5 (일)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낙농육우

소비자, 우유 구매시 ‘맛’ 가장 고려해

농진청, 우유·유제품 소비행태 조사
치즈구매, 요리용·안주용·간식용 순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

국내 소비자들이 우유를 구입할 때 고려하는 사항이 맛, 유통기한, 가격, 제조 일자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축산과학원은 전국 25세 이상 주부 742명 대상으로 우유와 유제품의 소비행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일부 복수응답), 대상 가정의 91.2%는 주 1일 이상 우유를 마시고 있으며, 5일 이상 마시는 가정도 49.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에서 우유를 마시기에 가장 좋은 구성원은 미취학 자녀부터 중고생 자녀라는 답이 많았고 이어 본인 및 남편, 성인 자녀 순으로 나타났다.

우유 구입 시 가장 고려하는 요인으로는 (71%)’을 꼽았고 이어 제조일자 및 유통기한(59%)’, ‘가격(52%)’, ‘제조회사(46%)’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1000ml 흰 우유의 적정가격으로는 현 판매 가격의 약 80% 수준인 1973원 정도가 적당하다고 대답했다.

앞으로 우유 소비의향에 대해서는 건강적인 측면과 다른 음식과 함께 먹으려는 용도로 지속적으로 구매하겠다는 소비자가 많았다. 반면 보관·휴대의 어려움 때문에 소비를 줄인다는 의견도 있어 이를 개선·해소해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유제품의 경우에는 대상 가정의 68.9%가 주 1회 이상 발효유를 소비한다고 답했고, 치즈는 49.4%, 버터는 20.1%만이 주 1회 이상 소비한다고 대답했다.

소비 이유로는 발효유의 경우 원활한 장 기능(44.9%) 및 영양 보충(34.4%) 등 건강상 이유가 많았으며 간식용(42.3%)이나 맛이 좋아서(41.5%) 구매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또한 치즈는 요리를 위해 구매한다(51.8%)는 답이 많았고 안주용(29.8%), 간식용(26.5%)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우유, 유제품 소비 촉진을 위한 마케팅 방안과 중장기적인 연구전략 수립을 위해 수행했다.

최근 3개월 내 우유유제품 구입 경험이 있는 주부를 대상으로 9월 한 달 동안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신뢰수준은 95%, 허용 오차는 ±3.6%.

서동균 축산원 기술지원과 연구사는 우유 관련 정보는 소비자의 우유 소비와 구입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어, 다양한 매체를 통해 우유의 긍정적인 정보를 전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우유유제품 소비자 조사결과보고서는 축산원 누리집(www.nias.go.kr축산소식축산경영정보)에서 12월 중순부터 볼 수 있다.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