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8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카자흐스탄에 첫 한국 정원 조성

산림청, 내년 9월까지…‘우호의 숲’ 마련

(한국농업신문=박지현 기자)


중앙아시아 최초로 카자흐스탄에 한국 정원이 조성된다.


산림청(청장 신원섭)은 내년 9월까지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시에 한국 전통 정원인 ‘한-카자흐스탄 우호의 숲’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성은 2014년 6월 체결한 ‘한-카자흐스탄 산림협력 MOU’ 후속 조치로 대상지 카자흐스탄 대통령궁 인근 공원에 실시설계 완료돼 착공이 준비 중이다.


중앙아시아에 처음으로 조성되는 ‘우호의 숲’은 전통요소인 전축문, 불로문, 정자, 종 등과 카자흐스탄에서 자생하는 한국 수종을 식재해 한국 정서와 아름다움이 담긴 정원으로 마련될 예정이다. 또한 양국 협력의 상징물로 현지에 있는 10만 고려인을 포함해 시민들의 휴식공간 및 한국 홍보의 장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최영태 국제협력담당관은 “한-카자흐스탄 우호의 숲은 한국의 국제산림협력 대상 지역을 중앙아시아로 확대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산림분야 국제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기후변화로 황폐화 된 아랄해(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 사이에 있는 호수)지역의 산림 복원 등 신규 사업을 발굴 추진함으로써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주도국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