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3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회

“농업기반시설 근본적 능력 강화 필요”

‘기후변화, 농업기반시설 안전’ 토론회
김성준 교수 “노후시설 종합 대책 시급”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

기후변화로 심해지는 가뭄, 홍수, 지진 등에 대비해 저수지, 배수장과 같은 농업기반시설의 재해대응능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개호 국회의원과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정승)가 지난 19일 국회 도서관에서 주최한 기후변화, 농업기반시설은 안전한가?’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기후변화에 대응한 농업기반시설의 안전대책을 다각도로 모색했다.

최경숙 경북대 교수는 최근 가뭄이 매해 반복되고 국지성 호우가 증가하면서 지역 간 용수 수급의 불균형이 심해지고 있다기존 저수지의 물그릇을 키우는 등 저비용 고효율의 수자원 확충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성준 건국대 교수도 농어촌공사 관리 저수지 중 70%가 준공한 지 50년 이상 지났다가뭄, 홍수, 지진 등에 대비해 배수장 용량 증대, 내진보강 등 노후시설의 종합적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윤광식 전남대 교수는 기후변화가 농어촌용수의 수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 위해 저수지 상류, 하류 등 구역 단위의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개호 의원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기후변화에 따른 자연재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농업기반시설의 근본적인 안전대책으로 저수지 물그릇 키우기와 배수장 용량 증대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특히 저수지 물그릇 키우기는 가뭄, 홍수 등을 종합적으로 아우르는 동시에 제방의 내진보강 효과를 동시에 발휘할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이라고 밝혔다.

정승 사장은 공사는 농업기반시설 관리 전문기관으로서 노후 시설의 종합적 대책 마련과 과학적인 물 관리 등으로 기후변화에 근본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