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산림/관광

‘호두나무 갈색썩음병’ 방제 대책 추진

무상 진단 및 조성 비용 지원 등 진행


(한국농업신문=박지현 기자)산림청(청장 신원섭)호두나무 갈색썩음병방제에 대한 예찰·방제지침을 배포하고 무상 진단 지원 등을 실시한다.


호두나무 갈색썩음병은 잎·열매 등에 갈색 반점이 생기거나 가지 전체가 까맣게 변하며 오그라드는 식물방역법 상 관리 병해로 작물에 심각한 피해를 준다고 알려져 있다.


산림청은 지난 721일부터 117일까지 전국 호두나무 재배지 163만 본 중 6712본을 표본 조사한 결과 499(전체 7%)에서 갈색썩음병이 발생됐다고 밝혔다.


이에 예찰·방제지침을 전국 지방자치단체 및 관련 기관에 배포하고 담당 공무원과 재배자에 대한 교육도 함께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진단 의뢰 시 무상 진단은 물론 병해 발생 농가에 대해서는 경영기반 구축 지원, 수종변경 시 경제림조성 비용 90% 보조 등을 통해 피해 임가를 지원한다. 진단 기관은 각 시·도 산림환경연구소와 수목진단센터, 국립산림과학원, 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센터다.


심상택 산림병해충방제과장은 호두나무 갈색썩음병과 같은 관리병해충은 철저히 방제하지 않으면 피해가 급증한다재배농가에서는 재배지가 병해 발생 지역인지 해당 산림부서에 확인하고 의심목이 있을 경우 진단을 의뢰하는 등 적극적 방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산림청 산림병해충방제과(042-481-4269)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