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6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경북도, 2025년 가공용 쌀 소비 30% 확대

쌀 수급안정 특별대책 발표
직불제유지·300억원 특별지원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

경북도는 과잉공급에 따른 수급불균형으로 가격하락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쌀 산업의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22일 쌀 수급안정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도는 수급문제의 주요 원인이 생산량 감축과 쌀소비 촉진에도 불구하고 소비량 감소율이 재배면적 감소율보다 빠른데 있다고 보고 고착화된 과잉공급의 구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쌀산업에 대한 인식 전환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이번 대책을 수립한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단기적 적정생산 유도시책과 함께 쌀산업의 선순환을 위해서는 쌀=식품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밥쌀:가공용 = 78%: 12%’인 현재의 소비구조를 2025년까지 ‘60%: 30%’으로 가공용쌀 소비비중을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타작물 재배 1ha30억 확보

이를 위해 우선 적정생산을 위한 한시적 생산조정을 위해 내년도 특수시책 사업예산 30억원을 확보해 논에 타작물 재배를 1000ha로 확대하고 다수확 위주의 품종 보급에서 고품질 품종보급으로 전환, 지난해 33%에서 2020년까지 50%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또 수생 동식물에 대한 쌀직불금 지급확대 등 중앙 제도개선 건의로 타작물 재배 확대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소비확대를 위해 우수 브랜드 정비와 발굴·육성으로 소비자 신뢰를 확보하고 한국식품연구원 경북본부와 연계해 어린이·학생 등 식생활 패턴 변화에 맞는 쌀식품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쌀가루 대량소비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을 위해 한시적 쌀가루 의무사용 등 관련 규정 도입을 중앙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도내 미분업체에 쌀가루 구입자금 지원과 밀가루 제품에 대한 쌀가루 대체사용을 위한 범도민적 쌀 소비촉진 운동으로 대량 소비체계도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쌀 수급안정 특별대책 협의회 구성

벼 재배농가 경영안정과 쌀생산 기반유지를 위해 기존 정부정책과 연계한 쌀소득보전직불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산지쌀값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벼농가를 위해 특별지원금 300억원을 지급해 농가소득 감소분을 보전하는 동시에 영농의욕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수확기 원활한 벼 매입을 위해 농어촌진흥기금 100억원을 무이자 지원하고 도내 RPC를 중심으로 유관기관·농민단체·도의회·학계 등이 참여하는 쌀 수급안정 특별대책 협의회를 구성, 쌀 사랑 포럼을 상시 운영해 다양한 의견수렴과 소통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지속가능한 쌀산업의 선순환을 위해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 이라는 기존 관념에서 탈피해 = 식품패러다임 전환을 통해 쌀소비를 늘리는 정책이 절실한 시점이라 보고 현장감 있는 정책 추진으로 경북이 미래 쌀산업을 선도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도현 기자 dhlee@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