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한우

한우자조금 소비촉진활동에도 시장위축은 여전...산지와 격차 큰 소매가격 때문에

농식품부, 내년 유통 4~6단계→ 2~3단계로 축소


(한국농업신문=박지현 기자) 한우 도매가격은 하락했지만 소매가격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한우 도매가격은 지난 6월 17일 kg2738에서 12월 19일 현재 13748까지 떨어졌다. 6개월 만에 약 33%가 하락한 수치다.


그러나 한우 1등급 등심의 소매가격은 오히려 상승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한우 1등급 등심 소매가격은 같은 기간 100g7578에서 7847으로 소폭 올랐다.


이같은 현상은 복잡한 유통단계 때문이라는게 한우자조금 측 입장이다.


한우농가들은 김영란법 시행과 수입육 증가로 인한 국내 한우소비 위축을 타개하기 위해 적극적인 소비촉진활동을 펼쳐왔다.


2005년부터 현재까지 도축한 한우 1두당 2만원을 거출해 모은 한우자조금은 올해 총 65억원어치 한우 할인판매와 명절 직거래장터 운영, 한우반값숯불구이축제 등에 지출했다.


그럼에도 변동없는 소매가격 때문에 소비는 크게 늘어나지 않아 농가들의 근심은 커질 전망이다. 다만 한우 유통단계를 축소한다는 정부 방침에 기대를 걸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내년부터 한우 유통단계를 현행 4~6단계에서 2~3단계로 축소하기로 했다.


이근수 한우자조금위원장은 "소비자가격이 떨어지지 않는 것이 농가가 소값을 많이 받아서라고 오해받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한우자조금은 이런 오해를 해소하기 위해 한우가격에 대한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