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3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회

방역당국 허술한 인력관리로 ‘AI방역망’ 뚫려

현장 투입 ‘외국인 노동자’ 실태 파악 안 돼
김현권 의원 “AI확산 원인…제대로 조치 취해야”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방역당국의 허술한 방역현장 인력관리로 인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방역 현장이나 살처분 현장에 투입된 외국인 노동자들의 실태 파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김현권(더불어민주당, 비례) 의원은 29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상임위 전체회의에서 이 같이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AI방역 인력 부족으로 외국인 노동자들이 현장에 투입되고 있는데 지자체나 방역당국이 이들에 대한 제대로 된 파악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며 “실제로 이들이 살처분 현장에 투입된 후 거리를 활보해도 막을 방법이 없다. AI는 접촉에 의해 확산된다는 게 사실인데 이들에 대한 관리가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 또 “현재 발생하고 있는 AI는 인체 감염에 대한 우려도 있는 만큼 외국인 노동자 파악을 제대로 해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며 “이처럼 방역당국이 허술한 인력 관리와 감독으로 AI가 잡히지 않고 있기 때문에 방역당국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아직까지 지자체에서 정확한 인원 파악 자료가 오지 않고 있는데 정확한 파악을 해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