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1 (일)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책

"농협 출자금 원금보장 안됩니다" 안내 강화

상호금융 출자금 '간이 핵심 설명서' 도입

(한국농업신문= 유은영 기자) 금융감독원은 오는 2일부터 상호금융 출자금에 대한 '간이 핵심 설명서'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농협, 수협, 신협, 산림조합 등 상호금융권은 통장을 만들 때 고객들이 내는 출자금의 경우 예·적금과 달리 원금 손실을 볼 수 있으며, 예금자보호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명확히 알려야 한다.


상호금융 출자금도 예.적금처럼 원금보장이 된다고 오인하는 금융 소비자가 많은 데 따른 조치다.


출자금이란 고객이 상호금융에 조합원으로 가입하면서 일정 금액을 투자하는 것으로 출자한 금액만큼 배당 수익을 가져갈 수 있다. 출자금은 1000만원까지 배당소득 비과세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요즘같은 저금리 기조에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상호금융 예금통장을 만들려면 먼저 조합원이 되어야 하는데 보통 한 계좌당 5000~2만원 사이의 출자금이 있다. 조합을 탈퇴하면 출자금은 예.적금과 달리 탈퇴 시점이 아닌 다음 회계연도에 돌려받을 수 있다. 또 거래 조합이 부실해지면 출자비율에 따라 조합 손실분이 차감된 상태에서 출자금을 돌려받기도 한다.


간이 핵심설명서에는 ▲출자금은 예금자보호 대상이 아니며 ▲조합의 자본금이 출자금 총액보다 감소할 경우 각 조합원의 출자액을 감액 환급하고 ▲조합원이 탈퇴한 경우에만 환급 가능하다는 점 등이 담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