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2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양계

“AI살처분 3천만마리 육박...양계산업 전멸한다”

한국양계협 "신속한 살처분·백신정책" 촉구

(한국농업신문= 이도현 기자)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로 살처분된 가금류가 3000만 마리에 육박하는 가운데 전국 양계 농가들이 신속한 살처분과 백신정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한국양계협회는 지난달 30일 성명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국내를 강타하고 있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로 인해 사상최대의 국가손실과 양계농가들의 피해 또한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정부차원에서 신속한 살처분과 백신정책 검토를 통해 양계산업을 지켜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AI 전파속도가 너무 빠르고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상태가 지속되다가는 국내 양계산업은 붕괴될 수밖에 없다유명무실한 살처분과 이동제한 만으로 일관해오는 정부정책은 큰 허점이 발생하고 있어 백신정책을 검토해 현 상태를 빨리 수습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한 백신정책을 적용하기 전에는 빠른 살처분 정책을 범정부적으로 마련해 바이러스의 확산을 최소화시켜야 한다고 전했다.


양계협회는 정부는 이미 2015년 용역을 통해 국내 HPAI 예방용 백신도입 타당성 분석 및 효능평가 실증 연구를 완료했다현재의 심각한 AI 피해 상황에서도 대안을 마련하지 않는 정부에 대해 협회는 강한 의구심을 품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이나 네덜란드 등 양계선진국에서도 채택하고 있는 백신정책에 비해 정부의 소극적인 태도는 국민의 안전과 양계산업의 위기를 더욱 가중시킬 수 있다현재 시행하고 있는 AI 긴급행동지침(SOP)을 기본으로 상황에 따른 살처분과 면밀한 사후관리를 전제로 백신정책을 도입하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양계협회는 정부가 조속히 백신정책에 대한 전문가 공청회를 통해 올바른 판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자정보

이도현 기자

안녕하세요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