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4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꽃벵이·장수애 일반 식품원료 인정받아

농식품부, 제품 개발 등 적극 지원 나서
식약처 ‘식품공전’ 등재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농촌진흥청은 흰점박이꽃무지 유충(꽃벵이)’장수풍뎅이 유충(장수애)’을 일반 식품원료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곤충사육농가 방문을 통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각계 의견수렴 및 식품위생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식품공전에 꽃벵이와 장수애를 등재했다.

이에 따라 예로부터 섭취해온 흰점박이꽃무지 유충과 장수풍뎅이 유충은 타 식용곤충에 비해 마그네슘·칼륨 등 무기질 함량과 단백질 함량이 높아 새로운 식품소재로 주목되며, 건강기능식품·신약 등 고부가가치 산업소재의 원료로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일반식품원료로 사용가능한 식용곤충이 확대된 만큼, 이들을 원료로 하는 제품 개발을 지원하는 등 대표영양식품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외국에서 식품원료로 인정한 곤충(풀무치, 아메리카왕거저리, 수벌번데기 등)의 한시적 식품원료 등록도 식약처와 협의해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