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7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양계

김 장관 "백신 공급 부적합" 발언 사흘만에 AI 확산

검출 즉시 '심각' 발령 일본과 대비..."살처분 땜질식 처방 바꿔야"

 

(한국농업신문 유은영 기자)최악의 AI 사태로 국내 사육닭의 약 20%(지난 3일 기준)가 살처분 됐다. 2582만마리, 오리 233만마리, 메추리 등 218만마리 등 총 3033만마리가 살처분 된 것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이런 추세가 이어진다면 살처분 가금류 수가 5000만마리에 이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최근에는 경기 포천시에서 길고양이까지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인체 감염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현재 우리나라에서 유행 중인 H5N6형 바이러스는 2014년 중국에서 10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아직까지 포유류가 사람을 전염시킨 사례가 없어 인체감염 가능성은 아주 희박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AI확산에 대한 걱정은 불안감을 넘어 공포심으로 번져가고 있다.

 

이렇듯 AI사태가 최악으로 치닫는 것은 정부의 미흡한 초기대응 때문으로 지적된다.

 

AI 관련 범정부 관계장관회의는 지난달 12일 농가 최초 신고 이후 26일만에야 열렸다. AI 위기경보는 바이러스가 전 지역에 확산된 이후인 16일에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됐다.

 

사태의 심각성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던 이 지점에서도 당국은 안일하게 대응했다.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심각경보를 발령한 지난달 16일  대국민담화에서 많은 부작용, 행정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해 볼 때 한국 상황에 맞지 않는다며 긴급백신 공급을 미뤘다. 김 장관 발언 후 사흘 만에 AI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됐다.

 

이같은 당국의 대응방식은 같은 시기 똑같은 유형의 AI가 덮친 일본과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일본은 야생조류 분변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자마자 즉각 심각단계를 발령하고 아베 총리가 직접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이같은 초기대응의 차이는 '심각' 단계 발령 한달 만에 한국은 도살된 가금류가 2000만마리에 육박했지만 일본은 20배가량 낮은 100만마리에 그치는 극명한 결과를 가져왔다.

 

국회 관계자는 일본은 H5N6 유형에 대한 연구를 미리 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우리나라 정부는 살처분AI 예방법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