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4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양계

‘계란·산란종계’ 수입…수급안정화 꾀해

할당관세 시행, 검역·검사 관련 절차 ‘단축’
살처분 산란종계 부족분 13만 마리 미국 등 수입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정부는 계란 수급 안정화를 위해 계란과 산란종계를 수입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우선 계란 수급 및 가격 안정을 위해 계란과 계란가공품의 관세율을 0%로 낮추는 할당관세 규정(대통령령)을 지난 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이번 할당관세 시행으로 8~30%의 관세를 부담하던 신선란, 계란액, 계란가루 등 8개 품목 (98000)4일부터 무관세로 수입이 가능해졌다.

 

이번 할당관세 조치는 오는 630일까지 적용하고, 추후 시장의 수급동향을 감안해 연장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할당관세 적용물량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및 한국식품산업협회를 통한 실수요자 배정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정부는 특히 미국산 신선란 수입 시 필수요건인 해외 수출작업장 등록 신청 시 절차를 간소화해 가능한 한 당일 처리하기로 했다.

 

또 수입시 수출국 정부로부터 발급받아야 하는 검역·위생증명서 서식과 관련해 미국 정부 등 수출국과 협의 중이며, 이를 조속히 마무리해 수입에 차질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계란 등 신속한 수입 진행을 위해 수입 시 검역(1~3일내, 농식품부), 검사(최초 수입 시 정밀검사 188, 식약처) 등 관련 절차를 단축(검역·검사 동시 진행)하고, AI 관련 특별통관지원반, 24시간 통관(공휴일·야간 포함) 및 검역·검사 완료시 즉시 통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국내 달걀 생산량을 결정하는 산란계 공급을 늘리기 위해 산란종계 수입도 추진한다. AI 발생 이후 대량 살처분으로 산란계를 생산하는 산란종계는 현재 월 30만 마리로 줄었다. 국내 산란종계는 월 55만 마리가 적정수준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부족한 20여만 마리의 산란종계 마릿수를 채우기 위해 국내 원종계(병아리를 낳는 닭)의 산란종계 생산량을 최대한 늘려 월 8만 마리까지 생산할 계획이며, 부족한 13만 마리는 미국 등지에서 수입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