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4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친환경

유기농업자재 ‘부가가치세 영세율’ 확대 추진

농식품부, 천연식물 추출물 등 47종 추가 지정
‘영세율 및 면세 적용 등 특례규정’ 입법예고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축산·임·어업용 기자재 및 석유류에 대한 부가가치세 영세율 및 면세 적용 등에 관한 특례규정(‘특례규정’)’ 입법예고에 따라 유기농업자재 부가가치세 영세율 확대가 추진된다고 밝혔다.

현재는 조세특례제한법에 따라 농약·화학비료·농기계·축산용 농자재와 ‘부가가치세 영세율 특례규정’에 의해 유기농산물에 사용 가능하도록 허용된 물질 중 목초액·키토산·천적을 이용해 만든 유기농업자재만 부가가치세 영세율 적용을 받고 있어 형평에도 어긋날 뿐만 아니라 영농환경이 어려운 농가에게도 지속적으로 부담이 돼 왔다.

이에 정부는 개정을 통해 친환경농업인의 경영 부담을 줄이고, 친환경농식품 산업의 경쟁력 제고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친환경 유기농업자재 허용물질 적용 대상은 기존의 목초액·키토산·천적 3종에서 시장 수요 우선순위에 따라 천연식물 추출물·규산염 등 47종이 추가로 지정돼 총 50종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는 시중에 판매되는 주요 유기농업자재 중 약 95% 이상이 포함될 것으로 보이며, 농가에게 돌아가는 세금 감면액은 약 30억 원 정도로 추정된다.

이번 ‘특례규정’ 개정은 입법예고, 차관·국무회의를 거쳐 최종 내달 초에 공표·시행될 예정이다.

김인중 농식품부 창조농식품정책관은 “이번 특례규정 개정은 정부-농업인(단체)-자재협회 등이 지속적으로 함께 노력한 의미 있는 결과”라며 “친환경 재배농가의 생산비 부담 절감을 통한 친환경 기반 확충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