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9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기술

나비목 해충 친환경방제제 개발

농진청, 균주 생산 독소 단백질 이용...평균 70% 살충 효과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 시설재배지에 발생해 큰 피해를 일으키는 '청벌레(나비목 해충)'를 친환경적으로 방제할 수 있는 미생물 약제가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 국립농업과학원은 대학·산업체와 공동으로 바실러스 트린기엔시스(Bacillus thuringiensis)’ 균주를 이용해 나비목 해충을 방제할 수 있는 친환경유기농자재를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나비목 해충은 시설재배지의 오이, 토마토, 파프리카, 배추, 상추, 잎들깨 등 과채류 및 엽채류에 해마다 4~5회 정도 발생해 큰 피해를 준다. 대표적으로 파밤나방, 담배거세미나방, 배추좀나방, 배추흰나비, 밤나방 등이 있다.


이번에 개발한 약제는 바실러스 트린기엔시스균주가 생산하는 독소 단백질을 이용해 나비목 해충의 장내에 패혈증을 일으켜 소화중독에 의한 섭식장애로 죽게 만든다

 

이 약제에 대한 포장실증 실험결과, 처리 7일차에 담배거세미나방 74.9%, 배추흰나비 63.3%, 파밤나방 79.7% 등의 살충 효과를 보였다.


또 사람이나 가축, 야생조수, 물고기 등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으며, 작물에  잔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지희 농과원 농업미생물과 연구사는 나비목 해충의 발생이 해마다 늘었지만 특별한 친환경 방제제가 없었다이번 약제 개발로 나비목 해충의 피해를 줄이면서 친환경 농산물 생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정보

이도현 기자

안녕하세요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