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9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기술

아열대 과일 '패션프루트' 용기 재배법 개발

경남농기원, 농가보급 실증시험 중... 수량 16%·크기·당도 ↑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 아열대 과일인 '패션프루트'를 화분에 재배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돼 주목받고 있다.


패션프루트는 병해로부터 피해를 줄이기 위해 보통 접목묘를 심지만 시설하우스에서 토양 재배를 할 경우 선충 피해 또는 다년재배에 의한 연작 장해가 나타날 수 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은 패션프루트 시설재배 문제점을 개선한 새로운 재배법인 화분 재배법을 개발해 농가 보급을 위한 실증시험을 추진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경남농기원이 개발한 패션프루트 용기재배법은 작물을 심은 용기에 물과 양분을 1회에 375㎖ 공급하면 기준량(300㎖/1)에 비해 상품수량은 16% 증가하고 과일 1개의 무게와 당도가 높아지는, 간단하면서 획기적인 재배법이다.


겨울철 야간온도를 10도 이상 유지하도록 설정하고 물과 양분은 생육단계와 증산량을 고려해 매일 4~10회 공급한다.


공급방법은 1시간에 2ℓ 공급되는 점적단추를 용기에 2개씩 꼽고, 1회 당 5분 정도 공급하면 되는데, 양분은 한국원시표준액 기준으로 EC 1.0dS/m를 격일로 공급한다.


김영봉 경남농기원 원예연구과 박사는 재배에 관심을 보이는 농가가 늘고 있는 패션프루트를 소득작목화 하기 위해 수량과 품질을 향상시키는 신기술을 농가현장에 접목해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정보

이도현 기자

안녕하세요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