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0 (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부, 설 대비 농식품 소비촉진·수급안정지원 나서

10대 품목 중심 평시대비 평균 ‘1.4배’ 확대 공급
실속상품 출시·대대적 할인판매·직거래 확대 등 추진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정부가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처음 맞는 설에 대비해 농식품 소비촉진 및 수급안정지원 확대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계란·배추·무 등 수급이 불안한 품목의 안정적 공급과 알뜰소비 정보제공 등으로 가계부담을 완화하고, 청탁금지법으로 인한 소비위축에 대응해 설맞이 대대적인 소비촉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우선 설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성수품의 구매가 집중되는 설 전 약 2주간(13~26)을 집중 공급기간으로 정해 10대 품목 중심으로 수급 및 거래동향을 일일 점검, 10대 성수품은 평시대비 평균 1.4배 확대 공급(채소류는 1.9)하기로 했다.

특히 계란은 가정소비가 늘어나는 기간(2126)에 농협계통 비축물량, 민간수입물량 방출 등을 통해 공급을 확대한다.

또한 계란 및 계란가공품 등에 대해 할당관세 적용, 신선계란 운송비용 지원(50%) 등으로 조기수입을 유도할 계획이다.

여기에 청탁금지법으로 인한 농산물 소비 위축 해소와 설 성수품·선물용품 등의 구매편의 제공 등을 위해 실속상품 출시, 대대적 할인판매·홍보, 직거래 확대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소포장 및 과대포장 개선 등을 통해 5만 원 이하의 실속형 선물세트가 출시·판매되도록 유도하고, 설 이전 3주간 대형유통매장·홈쇼핑·온라인 몰 등에서 대규모 기획판매전 및 할인행사를 동시에 실시키로 했다.

한우는 시중가 대비 40% 저렴한 가격으로 할인판매(1628, 400억원 규모)하고, 소포장 선물세트 20만개에 대한 포장·운송비 등도 지원(10억원)해 소비촉진을 도모할 계획이다.

과일은 농협 판매장 내에 소포장 선물세트인 한손과일 세트판매코너를 별도 운영하고, 시중가 대비 10% 저렴한 가격으로 할인판매(9~26, 22억원 규모)한다.

인삼은 시중가 대비 10% 할인판매(11~23, 179억원 규모)하고, 실속형 선물제품도 신규(11)로 출시한다.

이와 함께 알뜰 소비를 돕기 위해 직거래 장터 등의 위치와 시기·시장별 차례상 구매비용, 품목별 최적 구매 시기 등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원산지 허위표시 등 부정유통 단속도 강화한다.

농축산물의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특별사법경찰관리, 명예감시원 등이 참여(4100여명)해 원산지 허위표시, 양곡 표시사항·혼합판매 등에 대한 부정유통 행위를 집중 단속(26일까지)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오는 26일까지 설 성수품 수급안정대책반을 운영하고 있다수급안정대책반은 산림청·농협·aT·KREI 등 민관합동으로 구성(반장: 차관), 품목별 공급 상황, 가격동향을 일일점검하고 그에 따른 필요한 조치를 추진하게 된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