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0 (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기술

항암‧항균·항산화 기능 색소물질 만드는 신종 미생물 발견

농과원, 토양서 ‘마실리아 EP15214’ 분리
4일 100mg 배양 가능…대량 생산 기대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 항암항균항산화 기능을 가진 색소 물질을 만드는 신종 미생물이 발견됐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은 우리나라 토양에서 청보라색의 색소 물질인 비올라세인(Violacein)’을 생산하는 신종 미생물 마실리아(Massilia) EP15214’를 발견했다고 10일 밝혔다.  

 

비올라세인은 항암, 항균, 항산화, 항바이러스 등 다양한 의약적 기능이 보고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친환경 색소 화장품 및 식품 색소첨가제로 활용이 가능해 산업적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물질이다.

 

이번에 발견한 마실리아 EP15214’는 영양 상태가 부족한 토양에서 생장하는 균주로, 기존에 보고된 비올라세인생산 균주들과 계통적으로 분리된 신종이다.

 

실험결과 25에서 최적의 성장을 보였으며 이보다 높은 온도에서는 균의 성장이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합성배지에서 배양하면 4일 안에 리터당 100mg의 비올라세인을 생산할 수 있다. 이는 기존 일본 연구팀이 발견한 미생물인 마실리아 sp. BS-1’을 이용한 리터당 생산량 40mg보다 2.5배 많은 것이다.

 

농과원은 마실리아 EP15214’에 대해 특허등록(등록번호 10-1549156)을 완료했고, 비올라세인 합성 유전자에 대한 고유 지적 재산권도 획득할 예정이다.

 

이창묵 농과원 생물소재공학과 연구사는 이번에 발견한 신종 미생물은 식의약용 등 산업적 활용도가 높은 비올라세인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국내 원천 소재로써 관련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정보

이도현 기자

안녕하세요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