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기관

농협금융 ‘그룹 신용리스크 내부등급법’ 승인 획득

비은행 자회사간 동일 신용평가... 리스크 관리 역량 향상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농협금융이 ‘그룹 신용리스크 내부등급법’ 사용 승인을 획득했다. 이에 따라 농협금융은 신용리스크 관리역량이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농협금융지주(회장 김용환)는 12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해당 승인을 획득해 금융지주 차원의 신용리스크 관리체계를 확립했다고 밝혔다.  


신용리스크 내부등급법(IRB, Internal Ratings-Based Approach)은 금융기관 자체 신용평가시스템에 의해 산출된 리스크측정요소(부도율, 부도시손실률, 부도시익스포져<부도사건 발생시 금융사가 부도 주체에 노출된 금액>)를 활용해 신용리스크를 측정하고 활용하는 제도다.


농협금융은 그룹 신용리스크 내부등급법 승인 획득을 위해 지난 2014년부터 그룹 단일 신용평가시스템을 구축하고 신용위험가중자산 산출시스템 개발, 그룹 차원의 통제구조 확립 등 준비작업을 진행해 왔다.


이번 승인으로 농협금융은 자회사간 동일 신용평가모형 사용으로 그룹차원의 일관된 신용리스크 관리가 가능해 졌다.  이는  농협금융 자회사들이 돈을 빌리는 동일한 사람에 대해 각자 다른 기준으로 신용평가를 해오다가 이제는 똑같은 신용등급을 매겨 대출심사와 대출 후 리스크 관리를 한다는 의미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그룹 신용리스크 내부등급법 승인으로 그룹의 리스크관리 체계에 대한 대내외 평판이 향상됐다"며 "비은행 자회사의 리스크관리 고도화를 실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