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02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당

이재명 "소방관 눈물 닦아주겠다"

국가직전환 · 8시간근무 · 재난현장 지휘권 부여 등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소방관의 열악한 근무환경과 처우를 개선하는 내용을 담은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가 지난달 28일 발표한 이번 공약은 소방관의 국가직 전환과 8시간 근무 보장, 안식년 도입 등 처우개선을 핵심으로 한다. 특히 재난 현장 지휘관에게 컨트롤타워 지위를 보장하는 내용도 포함돼 뜻밖의 재난상황에서 효율적인 초동대처가 가능할 전망이다.


이 후보는 “소방 공무원은 공무원 중 신뢰도 1위, 대학생이 가장 존경하는 직업 1위임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근무환경과 처우는 너무나 열악하다”고 지적했다.

  

우리나라 소방 공무원은 약 4만2000명 규모로, 이들은 연평균 160만건의 재난재해 현장을 처리하고 연평균 9만명을 구조하며 140만명을 구급 이송하고 있다.

  

그러나 직무 수행 중 순직 또는 부상이 잦으며,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얻는 경우도 많은 직업이다. 이로 인한 자살율도 높으며, 그 결과 평균수명도 일반 국민에 비해 턱없이 짧다.

  

이에 따라 소방공무원의 처우 개선을 위해 △소방 공무원 국가직 전환 추진 △연차별 단계적 인원 충원으로 소방 공무원 2만명 충원  △8시간 근무 보장(4조 3교대) △안식년 도입(5년 근무 후 12개월 유급 제공) △소방방재청 복원 △소방공무원 전문병원 설립해 최고 수준의 치료 보장 △노후 소방차 및 개인 장비 현대화 △1년 이상 선진국 교환 근무 추진 △재난 발생시 현장 지휘관에게 컨트롤타워 역할 및 권한 보장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말뿐이던 소방관의 처우 개선을 공약이행률 96%의 이재명이 반드시 실현하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흘렸던 소방관의 눈물을 이재명과 국민이 함께 닦아드릴 차례"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