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05 (일)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당

"죽기 전 좋은 일 한다는 생각으로.."

이재명 후원 '흙수저' 사연에 가슴 뭉클
말기암환자, 빚쟁이, 주부 등 뜨거운 참여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처음엔 노가다일하고 저녁에 힘들어서 자고 아침에 일 나가고 그렇게 생각 없이 살아오다가 ... 생에 처음 받아본 건강검진에서 암말기 진단을 받았습니다. ... 저 같은 흙수저들은 사회에서 평범한 삶을 살기가 정말 힘듭니다. 결혼하고 애 낳고 건강하게 행복하게 살아가기가 정말 힘듭니다. 이재명 시장님이 꼭 바꿔주셨으면 하는 희망으로 후원했습니다.<이하생략>"


이재명 후원단체인 '흙수저후원회'에 보내지는 후원 사연이 심금을 울리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제19대 대통령 경선후보 후원금은 지난 3일 기준 10억원을 돌파했다.


이재명 대선 캠프에 따르면 해외 동포들과 공동후원회장 참여도 뜨겁다. LA의 크리스 박(사업가), 센프란시스코의 김지수(변호사), 시카고의 안종현(변호사), 워싱턴DC의 크리스 기(사업가), 뉴저지의 마룬(동영상 제작 프리랜서) 등이 후원회장으로 참여했다.

  

광주·전라지역의 공동후원회장 참여 또한 줄을 잇고 있다. 어부, 상인, 주택관리사, 택시기사, 보험설계사, 새터민, 요리사, 마술사 등 전국 각계각층 무수저 · 흙수저 국민들이 참여하고 있다고 캠프는 설명했다.

  

특히 한푼이 아쉬운 난치성질환자와 새터민, 빚에 내몰린 사람들의 후원 참여가 눈길을 끈다.


흙수저위원회에는 말기암 환자, 통장잔고가 1만3000원뿐이라 미안하다는 후원자, 점심값 커피값 아껴서 후원한 사람, 마이너스 통장인데도 후원한 사람, 대구에서 중학생 아들 혼자 키우는 엄마, 120만원 월급쟁이 평창동 쌍둥이 엄마, 반찬값 아껴 후원한 부천의 50대 주부, 벌이가 없는 대학생이지만 조금이라도 힘을 보탠다며 후원한 학생 등 눈물겨운 후원과 응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다음은 말기암 환자를 비롯한 각양각색의 후원사연 전문이다.


“죽기 전에 좋은 일 한다는 생각으로 후원했습니다. 저는 암말기 시한부 인생입니다. 저의 삶도 시장님의 삶과 별다를 바 없었습니다. 한없이 순하고 착한 부모님들은 사기꾼들에게 자주 당하시고 주식에 도박처럼 빠지셔서 우리 형제들은 거의 연명만 하며 컸습니다. 초등학교 졸업한 이후로는 용역업체 나가서 막노동을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노가다일하고 저녁에 힘들어서 자고 아침에 일 나가고 그렇게 생각 없이 살아오다가 그래도 고등학교는 나와야지 하는 생각으로 틈틈이 검정고시 공부도 하고 6년 정도 지나서 고등학교 졸업자격을 얻고, 하지만 이후에도 노가다일을 하며 살았습니다.

힘들어도 인맥이 쌓여서 불러주는 곳도 많고. 고졸로 회사취직자리 알아봤지만 급여가 너무 적고..그렇게 살아오다 돈도 조금 모이고 사랑하는 사람도 만났을 때쯤 나 같은 놈도 인제 행복하게 살 수 있나 할 때쯤 생애 처음 받아본 건강검진에서 암말기 진단을 받았습니다.

여기저기 퍼져서 수술도 어렵고 항암치료 몇 번 받다가 너무 고통스럽고 수명 몇 년 연장하려고 남은 인생을 고통 속에 살긴 싫어서 그냥 지금은 죽을 날 기다리며 하루하루 보내고 있습니다.

저 같은 흙수저들은 사회에서 평범한 삶을 살기가 정말 힘듭니다. 결혼하고 애 낳고 건강하게 행복하게 살아가기가 정말 힘듭니다. 이재명 시장님이 꼭 바꿔주셨으면 하는 희망으로 후원했습니다. 정치에 관심도 없었고 정치인을 믿어 본적도 없지만 이재명 시장님은 한번 믿어보고 싶네요.

제 후원이 죽기 전에 이 사회를 위한 보탬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올해 31세입니다. 20대 후반부터 자영업에 뛰어들어 치열하게 살아오다 계속되는 불경기에 결국 망하고 빚만 잔뜩 남았네요. 후원 늦게 해서 미안합니다. 비록 3만3550원밖에는 못 하였지만 제겐 너무 소중한 일주일치 식대입니다. 여유만 되었더라면... 하지만 경선 한표, 대선 한표 힘을 실어 드릴테니 사람 살만한 세상 만들어주세요. 부탁합니다.” <31세 빚쟁이>

  

“2007년에 탈북한 한 아이의 엄마입니다. 이제 고등학교에 막 들어가려고 하는 딸의 앞날을 위해 이재명 시장님의 원칙과 소신을 응원합니다.”<50만원을 후원한 새터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