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5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비료/종자

지구온난화 대응 육종기술 개발 논의

농진청, 전통육종·유전체육종 연구현황 공유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전통육종과 유전체육종을 융합한 미래 육종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지난 15일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종자산업진흥센터(전북 김제)에서 작물 유전체육종 활성화를 위한 기관 간 공동 심포지엄을 열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공동 심포지엄은 전통육종과 융합할 수 있는 유전체육종 기술의 연구 현황을 공유하면서 지구 온난화에 대응한 미래 먹거리의 육종기술 개발을 위해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는 농진청과 차세대바이오그린21사업 농생물게놈활용연구사업단, 실용화재단 종자산업진흥센터 등 기관별 연구 책임자 및 연구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우리나라 작물의 분자육종연구 현주소와 분자표지 서비스 현황 및 계획 핵심집단 및 유전체육종의 적용 사례를 연구자들과 공유해 작물의 품종육종에 활용 가능성을 제시했다.


조남준 농진청 연구운영과장은 농진청은 전통육종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생명공학기술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왔다최근 급속히 발전하고 있는 분자육종 기술과 유전체정보의 결합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맞춤형 품종 개발을 앞당길 수 있는 결과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자정보

이도현 기자

안녕하세요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