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0 (수)

  • -동두천 20.5℃
  • -강릉 16.8℃
  • 맑음서울 18.9℃
  • 구름조금대전 17.4℃
  • 구름조금대구 20.6℃
  • 구름조금울산 20.7℃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9.8℃
  • -고창 17.1℃
  • 구름조금제주 17.5℃
  • -강화 15.0℃
  • -보은 16.8℃
  • -금산 15.8℃
  • -강진군 18.5℃
  • -경주시 20.9℃
  • -거제 19.7℃

[사설]새 대통령, 농업을 직접 챙기는 약속 지켜야

(한국농업신문=편집국 기자)

전임 대통령의 탄핵으로 사상 유례 없이 조기대선으로 치러졌던 19대 대통령 선거가 끝났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역별, 연령별 고른 득표로 새 대통령에 당선됐다.

문 당선인과 홍준표 후보 간 득표 차는 557951표차로 역대 최다 표차 당선 기록을 세웠다. 그만큼 국민들은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을 표로 나타냈다. 보궐선거여서 문 대통령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구성 절차 없이 당선 확정과 동시에 5년 임기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의 앞에는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우선 선거 과정에서 갈라진 민심을 하나로 모으는 국민 대통합의 리더십이 필요하다. 여기다 북핵과 사드배치, 미국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주의 압박과 한미 FTA 재협상, 중국 사드 경제보복 등 안보와 경제 등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 없는 살얼음판 상황이다.

농업분야도 예외는 아니다. 농촌은 저출산 고령화가 가장 심각한 지역으로 국민 먹거리의 안정적 생산을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도시와 농촌지역, 대농과 소농의 소득불균형도 해소해 나가야 한다. 문 대통령은 선거기간 중 10대 공약 9순위에 새로운 농어업정책 패러다임 전환, 농산어민 소득증대 및 삶의 질 향상을 제시한 바 있다.

특히 농어업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물가상승률에 연동하는 쌀 목표가격 인상, 쌀 생산조정제도 도입, 농어업인직불금과 주요농산물 생산안정제 도입 추진 등을 공약했다.

농민단체장과 간담회에서는 대통령이 된다면 대통령이 직접 농업을 챙길 수 있는 구조로 만들겠다특히 다음 정부에서는 누구보다 농업과 농업인을 잘 아는 분에게 농정을 맡기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농민들은 문 대통령의 공약이 단지 농민표를 얻기 위한 수단에 그치지 않을 것으로 믿고 있다.

문 대통령의 임기 5년 동안 공약이 공약으로만 그치지 않고 실행됨으로써 농산어민의 소득증대와 더불어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되기를 기대한다.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농업을 직접 챙기는 대통령의 약속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