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30 (화)

  • -동두천 27.0℃
  • -강릉 30.5℃
  • 구름많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30.5℃
  • 흐림울산 26.9℃
  • 흐림광주 28.1℃
  • 구름많음부산 22.6℃
  • -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2.6℃
  • -강화 23.2℃
  • -보은 27.9℃
  • -금산 27.7℃
  • -강진군 27.6℃
  • -경주시 30.8℃
  • -거제 28.2℃

정부,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재범자 처벌 강화

형량하한제·징벌적 과징금 시행…부정유통 근절 기대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정부가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재범자 처벌을 대폭 강화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는 원산지 표시 부정유통 근절 및 재범 예방을 위해 원산지표시 위반 재범자 처벌강화 제도가 본격적으로 시행된다고 밝혔다.

강화된 내용을 보면 우선 위반자에 대한 의무교육이 지난달 30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거짓표시 또는 2회 이상 미표시로 적발된 자에 대해 2시간이상 원산지제도 교육을 실시하게 된다.

또 원산지표시 위반 재범자 형량 하한제가 오는 3일 시행된다. 원산지 거짓표시로 형이 확정된 후 5년 이내에 다시 거짓표시로 적발된 자에 대해 1년 이상 10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15000만원 이하 벌금 처분 받게 된다.

아울러 거짓표시 재범자에 대한 과징금이 오는 4일부터 부과된다. 2년간 2회 이상 거짓표시로 적발된 자에 대해 위반금액의 5배까지의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여기에 농수산물에 대한 원산지표시는 다른 법률에 우선 적용토록 한 규정이 오는 3일부터 시행된다.

수입농수산물에 대해서도 원산지표시법을 우선 적용해 위반행위에 대한 처벌형량을 동일하게 부과한다.

박범수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상습적 위반자에 대한 의무교육과 함께 형량하한제, 징벌적 과징금이 시행됨에 따라 원산지 부정유통이 상당히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이에 따라 생산자와 유통·판매인들이 원산지를 정확히 표시해 소비자에게 선택받으려는 인식의 확산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