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3 (화)

  • -동두천 17.9℃
  • -강릉 18.5℃
  • 구름조금서울 19.7℃
  • 구름조금대전 19.7℃
  • 흐림대구 17.6℃
  • 흐림울산 15.9℃
  • 구름많음광주 20.3℃
  • 흐림부산 17.9℃
  • -고창 18.1℃
  • 구름조금제주 18.2℃
  • -강화 16.5℃
  • -보은 17.4℃
  • -금산 18.2℃
  • -강진군 18.5℃
  • -경주시 16.4℃
  • -거제 18.5℃

축산

[이슈초점]전염병․소비위축…축산 농가 ‘총체적 난국’

지난달 축산물 물가 작년 동기 대비 11.6% 상승
2014년 6월 이후 최대 상승폭…수급난․경영난 가중


소고기 가격 약세…송아지 입식의향 전년대비 낮아

돼지고기 가격, 7~8월부터 떨어질 것으로 전망

오뉴월 때 아닌 AI 재발, 닭고기 소비 ‘팍팍’ 줄어



(한국농업신문=박희연 기자)소비자물가가 연일 상승기류를 타는 가운데 축산물은 상황이 더 심각하다. 지난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농·축·수산물 물가는 작년 동기 대비 6.2% 올라 지난 1월(8.5%) 이후 상승 폭이 가장 컸다. 특히 지난달 축산물 물가는 작년보다 11.6% 올라 2014년 6월(12.6%)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한국소비자원의 지난달 생필품 판매 가격 분석 결과에 따르면 계란은 1년 전과 비교해 36%, 닭고기는 23%, 돼지고기는 25% 각각 올랐다. AI 재확산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 겨울에 이어 AI 재발에 따른 소비 위축을 다시금 겪게 된 양계농가와 AI처럼 구제역 재발을 걱정하는 축산농가들은 물가 상승 파고까지 겹쳐 경영난이 가중될 전망이다. 이에 각 축종별 수급현황을 정리해봤다.



◆한우

한우값 1++등급부터 3등급까지 모두 하락 

                                 















한우산업은 침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소고기 가격은 전년보다 약세를 보이고 있으며 송아지 입식의향도 지속적으로 나아질 요인이 보이지 않고 있다. 또한 6~8월 한우 1등급 도매가격도 kg당 1만6500원~1만7500원으로 전년대비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

1등급 이상 한우 도매가격은 약세가 지속되고 있다. 전년 동기 대비 1++등급, 1+등급, 1등급이 각각 8.9%, 11.4%, 11.9%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3등급과 육우도 16~27%하락해 한육우 농가의 수익성을 약화시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한육우 사육 두수는 264만2000마리로 전년 동기보다 증가했다. 이중 한우는 1.3%, 육우는 11.3%가 늘어났다. 하지만 한육우 사육 가구수는 8만9000가구로 3.7%가 감소했으며 가구당 사육두수는 29.6마리로 1.6마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사육두수가 증가하고 가구수가 감소한 것은 소규모 농가들이 이탈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 1~4월 쇠고기 수입량이 전년 동기보다 6.1% 늘어나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였다. 물량별로 미국 5만3000톤, 호주 4만7000톤, 뉴질랜드 7000톤이 수입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경제연구원 관계자는 “청탁금지법 이후 수입육에 대한 수요 증가로 수입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6~8월 수입량은 전년 동기보다 7.6% 감소한 8만6000톤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돈

7~11월, 생산·수입·공급량 모두 늘어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6월은 계절적으로 돼지고기 수요가 크게 증가하는 시기다. 실제 돼지고기 가격은 지난 3월부터 지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5월 중순까지 돼지 지육 가격은 전년 동기보다 4.5%, 삼겹살은 15.7%, 목살은 6.6%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지난해 여름 폭염 피해로 생산성이 저하되면서 6월부터 돼지고기 생산량이 떨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따라 공급량을 유지하기 위해 수입량이 증가할 전망이다. 수입되는 양은 전년 동월보다 증가한 3만톤 내외로 추정된다.

농촌경제연구원 관계자는 “6월 등급판정 마릿수 감소로 돼지고기 지육탕박 가격이 kg당 평균 5400~5700원으로 소폭 상승할 것”이라며 “7~11월 돼지고기 생산량, 수입량, 공급량 모두가 전년에 비해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이러한 이유로 7~8월부터는 돼지가격이 하락세로 전환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양계‧계란

닭고기 소비 위축…수급은 이상 無

초복을 한달 앞두고 닭고기를 판매하는 외식‧유통업계도 AI 직격탄을 맞았다.

AI가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재확산돼 닭고기 소비가 위축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31일 2500원까지 치솟았던 닭고기 가격은 지난 1일부터 지속 하락해 13일 기준 1400원이 됐다. 지난 겨울 AI 발생 이후 비슷한 시기에 입식됐던 닭고기의 출하가 몰려 공급량이 늘고, AI 재발로 소비가 저하됐기 때문이다.

사전방역 외에 별다른 대책이 없는 현재로선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농가들에게 근본적인 AI 대책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AI 영향 계란 가격 상승…‘금(金)란’

지난해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AI) 영향이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다. 전년 대비 67.9% 급등했던 계란 가격이 한달 사이 7.6% 더 올라 지난 13일 계란 가격은 1판당 1만원에 달했다. AI재발에 따른 계란 수급에 대한 우려가 미리 가격을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 계란 가격 안정화를 위해 지난 1일부터 농가로부터 계란을 수매해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시중 가격보다 30% 이상 저렴한 값에 판매하고 있다.


태국산 계란 수입…여름철 폭염 변수

또 농식품부는 태국산 계란의 긴급 공수에 나섰다. 국내 한 민간업체를 통해 오는 20~21일 태국산 신선란 약 200만개를 처음 선박편으로 국내로 들여올 예정이다.

태국산 신선란의 가격은 개당 100원 안팎으로 현재 개당 330원에 달하는 국산 계란 가격의 1/3 수준이다. 한편 이번에 수입되는 태국산 신선란은 태국 정부가 농산물우수관리인증, 식품안전관리인증을 부여한 농장과 작업장에서 생산되는 계란이다.

이형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축산관측팀장은 “AI 추가 확산이나 여름철 폭염 등이 변수겠지만, 올해 안에는 계란 가격의 평년 수준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며 “내년 1~2분기나 돼야 계란 생산이 정상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