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3 (화)

  • -동두천 18.8℃
  • -강릉 18.5℃
  • 서울 20.0℃
  • 구름조금대전 20.7℃
  • 흐림대구 18.5℃
  • 소나기울산 16.0℃
  • 구름많음광주 21.0℃
  • 흐림부산 17.9℃
  • -고창 18.2℃
  • 구름조금제주 18.4℃
  • -강화 15.8℃
  • -보은 20.3℃
  • -금산 20.2℃
  • -강진군 19.0℃
  • -경주시 17.0℃
  • -거제 19.3℃

식품/유통

농식품부, 미승인 LMO 유채 폐기…“축소은폐 말라”

GMO반대전국행동, “정부 관련사실 투명하게 공개해야”
긴급수입중단·민관합동대책위 운영 등 실시 촉구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정부가 전국 미승인 LMO 유채(油菜) 실태조사 및 폐기조치를 완료했다고 발표했지만 이에 대한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브리퍼: 정일정 국제협력국장)을 열고 지난달 15일 강원도 태백시에서 종자용으로 미승인된 LMO 유채 발견 이후 지난해 1월부터 현재까지 수입된 유채종자에 대해 조사해 LMO로 확인된 종자와 식재된 유채에 대해서는 전량 폐기 조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월부터 수입된 중국산 유채종자는 10개사 79.6톤이며, 1차 검사결과 6개사 47.1톤은 LMO 유채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고, 4개사 32.5톤은 LMO 유채가 혼입된 것으로 의심됐다.

국립종자원은 아직 LMO 혼입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유채종자 등(464kg)에 대해서는 소량으로 판매된 것으로 파악하고 거래처 정보 등을 활용해 조사·폐기를 완료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미승인 LMO 유채 발견지역에 대해서 환경부, 농촌진흥청 등 관계기관 및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민관 합동 점검팀을 운영해 지속적인 사후관리 및 환경영향 조사를 실시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미승인 LMO 유채가 발견된 지역 등에 대해서는 향후 2년 이상 유채나 동과(同科) 작물 등의 재배상황, 월동 개체 존재여부 및 식생(植生) 변화 등 환경영향조사도 같이 실시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미승인 LMO 발견을 계기로 미승인 LMO 유채종자의 국내 유입원인 규명과 함께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고 있고, 시급한 과제부터 우선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GMO반대전국행동은 성명서를 통해 정부당국은 관련사실을 축소은폐 중단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민관공동대책위를 구성해 오염재배지를 공개하고 공동 관리체계 수립하고, 검역과 부실관리를 도모한 농식품부를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소하(정의당, 비례대표) 의원도 “문재인 정부는 이제라도 바이오안전성위원회를 즉각 소집하고, 이번 LMO 환경유출 사고의 진상과 책임을 규명함과 동시에 긴급 수입중단 조치”하라며 “특히 중앙과 지방의 민관합동 대책위 운영, 바이오안전 관련법과 긴급대응 매뉴얼을 시급히 정비∙개선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