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5 (목)

  • -동두천 30.8℃
  • -강릉 24.2℃
  • 맑음서울 29.4℃
  • 맑음대전 29.0℃
  • 맑음대구 31.9℃
  • 맑음울산 29.1℃
  • 맑음광주 30.4℃
  • 맑음부산 25.7℃
  • -고창 27.6℃
  • 구름조금제주 25.8℃
  • -강화 22.5℃
  • -보은 29.6℃
  • -금산 29.0℃
  • -강진군 28.8℃
  • -경주시 33.3℃
  • -거제 28.9℃

기술

한식연, 도토리 비만예방효과 ‘탁월’ 입증

지방 분해·나쁜 콜레스테롤 감소 확인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도토리가 비만예방에 탁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식품연구원 정민유 박사팀은 도토리의 비만예방 효능을 세포와 동물실험을 통해 과학적으로 입증했다고 밝혔다.

도토리는 우리나라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식재료로 예로부터 묵이나 전 등으로 만들어 섭취해 왔다.

도토리는 또한 gallic acid, tannic acid 등의 생리활성 물질을 포함하는 건강식품으로 알려져 많은 사람들에게 각광받고 있는 식품 소재이다.

한식연은 세포실험에서 도토리는 지방 분화 및 지질대사관련 단백질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고 이러한 현상은 히스톤 아세틸전달효소 (histone acetyltransferase, HAT) 활성 저해를 통해 이뤄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

세포실험에 이어 동물실험에서도 도토리는 고지방 식이로 비만이 유도된 쥐의 간 및 지방 조직, 신장지방 조직의 무게를 유의적으로 감소시켰고 혈중 중성지질, 총 콜레스테롤과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알려진 LDL 콜레스테롤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도토리는 비만예방효능이 탁월함을 확인, 더 나아가 혈중 콜레스테롤 저하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확인했다. 특히 이러한 효능은 아세틸화 억제 등 후성 유전적 조절을 통해 나타낼 수 있음을 최초 제시한 것에 의의가 있다.

정민유 박사는 “이러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도토리묵이나 전 등의 꾸준한 섭취를 통한 항비만 및 혈행 개선의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