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7 (토)

  • -동두천 29.6℃
  • -강릉 25.9℃
  • 맑음서울 28.5℃
  • 맑음대전 31.3℃
  • 맑음대구 31.0℃
  • 맑음울산 24.1℃
  • 맑음광주 31.4℃
  • 맑음부산 22.7℃
  • -고창 28.2℃
  • 맑음제주 22.6℃
  • -강화 23.3℃
  • -보은 30.8℃
  • -금산 30.7℃
  • -강진군 26.7℃
  • -경주시 29.2℃
  • -거제 25.3℃

산림청, 전국 81개교에 '명상숲' 조성

예산 26억원 투입…학생들 정서 함양 촉진 기대


(한국농업신문=박희연 기자)도시 녹지공간 확충과 학생들의 정서 함양을 위해 산림청이 나섰다.


산림청(청장 신원섭)은 올해 2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전국 81개 학교에 숲을 조성한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학교숲은 지난 1999년 ‘학교에 나무를 심고 숲을 조성하는 운동’으로 시작해 현재 산림청과 지자체가 공동 추진하는 ‘명상숲 조성사업’으로 발전했다.


명상숲은 2016년 현재 전국 1574개 초·중·고에 조성, 관리되고 있다.


명상숲은 교육환경과 도시 생활환경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도심 속 푸른 공간을 제공하는 녹색 쉼터로 자리 잡고 있다.


또 청소년들에게 친(親)자연 학습공간을 제공하고 학생들의 정서 안정과 감정 순화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명상숲이 있는 학생들이 숲이 없는 학교 학생들에 비해 행동공격성, 적대감, 분노감이 낮은 것으로 조사되는 등 각종 연구에서 학교 숲의 효과가 밝혀지고 있다.


이용석 산림청 도시숲경관과장은 “명상숲이 학교와 지역사회가 서로 나누고 소통하는 녹색 사랑방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