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8 (일)

  • -동두천 21.5℃
  • -강릉 22.5℃
  • 맑음서울 22.2℃
  • 맑음대전 24.1℃
  • 맑음대구 24.9℃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0.7℃
  • -고창 19.5℃
  • 구름조금제주 22.3℃
  • -강화 19.2℃
  • -보은 20.2℃
  • -금산 22.3℃
  • -강진군 21.4℃
  • -경주시 22.0℃
  • -거제 22.1℃

산림청, 몽골 도시숲 조성…‘녹색희망’ 전한다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 기념 심포지엄 및 보고회


(한국농업신문=박희연 기자)산림청(청장 신원섭)은 지난 15∼16일 몽골 수도인 울란바토르에서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 기념 한-몽 심포지엄 및 도시숲 조성 기본설계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행사 첫날인 15일에는 지난 10년간의 한-몽 그린벨트 조림사업을 되돌아보고 주민참여 조림지 관리 등 다양한 주제의 발표와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또 16일에는 산림청이 몽골에서 추진하고 있는 도시숲 조성 용역사업 중간보고와 함께 대상지 답사가 이뤄졌다.


지난 10년간 몽골에 나무를 심은 산림청은 공적개발원조(ODA) 연속 사업으로 황사와 공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란바토르 시민에게 도시 숲 조성을 통해 ‘녹색희망’을 전할 계획이다.


도시숲은 울란바토르 담부다르자 지역 40ha(부지는 몽골 자연환경관광부 제공)에 조성되며 생태와 경관, 휴양 등이 잘 어우러진 몽골의 랜드마크 도시숲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김용관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동북아 황사 저감을 위해 사막화 방지를 위한 국제 사회의 기여와 황폐지 조림이 무엇보다 절실하다”며 “세계 사막화 방지에 있어 한-몽 협력사업은 대표적 모범사례로 평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