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31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획

화제의 현장-‘농식품 청년해외개척단(AFLO) 2기’ 발대식

“농식품 수출 새로운 동력…시장 개척 선봉”
참여 청년들, 업체 ‘현지 주재원’ 역할 수행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열정과 역량이 있는 청년 인력의 주도적인 참여를 통한 농식품 수출의 새로운 동력 창출 및 민관 협력 신 시장 개척 활성화를 위해 조직된 ‘농식품 청년해외개척단(AFLO, 이하 아프로) 2기’ 발대식이 지난 28일 양재동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한한령(限韓令), 사드 문제 등으로 농식품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식품수출업계가 신규 시장개척의 활로를 여는 것을 돕고자 작년 11월 시장다변화T/F팀을 구성하고, 수출시장 다변화 대상 전략권역(5개) 및 전략국가(20개국)를 선정해 농식품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한 다양한 시장개척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다변화 대상 국가 파견…문제 해결

‘아프로’는 이러한 시장다변화 사업의 일환으로 농식품 수출업체가 언어 장벽과 인력 부족 문제를 극복할 수 있도록 외국어능력과 열정을 가진 청년을 다변화 대상 국가에 파견해 수출업체의 현지 주재원 역할을 수행하도록 하는 신시장 개척 프로그램이다.

지난 상반기 인도, 브라질 등 다변화 대상국가에 파견된 ‘아프로’ 1기 31명은 현지 대학생 대상 한국 농식품 마켓테스트와 바이어간 매칭행사 등 해당 국가에 우리 농식품 수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수출업체들로부터 큰 도움이 된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프로’ 현지서 큰 성과 도출해

이날 행사장에는 1기 성과보고회도 열렸는데 최호선 aT 남아공사무소장은 “남아공에 파견된 ‘아프로’ 청년의 바이어 발굴과 수출업체 지원 덕분에 두유제품의 남아공 신규수출이 목전에 있다”며 “‘아프로’에 참석한 청년들의 열정과 도전 정신이 이런 좋은 성과로 이어지게 됐고, 앞으로 2기 청년들에게 기대가 크다”고 입장을 나타냈다.

신정현 인도사무소장도 “영세 수출업체의 현지 언어장벽을 ‘아프로’ 청년들이 해소하고 있어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특히 현장에서 떡볶이 등 떡이 인기가 있을지 의구심이 들었지만 우리 떡이 현지인들에게 인기가 높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던 것도 ‘아프로’ 청년들의 노력의 결과물이었다”고 현장의 성과에 대해 전했다.

나찬호 이탈리아사무소장은 “‘아프로’ 청년들의 활약 때문에 우리 농식품에 대한 현지 인지도가 매우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현지에서 유망품목발굴, 바이어발굴 등을 통해 우리 농식품이 이곳에서 더 판로를 확대하고 알려지게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해외시장개척업무 주도적 수행

aT는 이런 반응에 힘입어 하반기에도 ‘아프로’ 2기 29명을 선발하고, 집합교육과 수출업체 1:1 매칭교육 등을 거쳐 오는 9월부터 3개월간 시장다변화 대상국가로 파견할 계획이다.

‘아프로’ 2기 모집은 국가에 따라 최대 18: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이는 대학생 신분으로 경험하기 어려운 해외시장개척업무를 주도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는 점이 도전적인 청년들에게 어필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또한 1기에서 탈락한 청년이 2기 모집에 다수 재 지원하는 등 농식품 수출에 관심이 있는 청년들에게 인기가 매우 높은 프로그램이라는 것이 aT 관계자의 설명이다.


농식품 분야 일자리 창출 기여

여인홍 aT 사장은 이 자리에서 “농식품 청년해외개척단 사업을 통해 청년의 열정과 참신한 아이디어를 힘입어 현지에 진출한 수출업체가 겪는 언어와 인력 수급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우리 농식품 수출시장을 다변화하는 것은 물론 수출기업과 청년 간 채용-취업 미스매칭을 해소해 농식품 분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발대식에는 여인홍 사장을 비롯해 수출업체 직원, 아프로 2기 합격자 등 40여명이 참석했고 참석자들은 여인홍 사장과 토크콘서트를 통해 농식품 수출시장다변화 아이디어를 나눴으며 1기 성과보고, 오뚜기, 대상 등 농식품 기업의 인재상 강연 등으로 진행됐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