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8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술

드론으로 비래해충 감시 추진

국내 최초 이동식 장비 활용 시도
농진청-가천대-모형항공협 협력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무인항공기(드론)를 이용해 중국에서 날아오는 비래해충(바람을 타고 날아오는 해충) 및 곤충 감시를 위한 고도별 공중 채집을 국내 최초로 지난달 27일과 28일 이틀간 실시했다고 최근 밝혔다.


지난 수십 년간 10m 높이의 고정식 공중포충망을 이용한 예찰법이 비래해충의 유일한 공중 모니터링 기법이었던 것에 비해 10m 이상의 고도에서 드론과 같은 이동식 장비를 활용해 해충 발생 감시를 수행한 것은 이번이 국내 최초 시도이다.


이번 사업은 기존의 해충 감시 체계에 대한 타당성 검토와 더불어 벼 해충 중 중국에서 국내로 유입돼 피해를 입히는 멸구류 (3) 및 나방류 (2)에 대한 보다 정밀한 국내 발생 정보를 파악하는데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진청과 가천대학교, 한국모형항공협회는 지난 3개월 간 효율적이고 정확한 고도별 공중포충 시스템 구축을 위해 기체선정, 포집망 제작, 무선 포집망 운영시스템 조직 등을 위한 기술개발을 완료하고, 시험운영을 성공적으로 끝마쳤다.


무인드론 공중포충망에서는 주로 파리목 및 노린재목 곤충이 포획되어 이들의 출처(국내종, 국외 비래종)에 대한 형태분류 및 유전자 분석이 현재 진행 중에 있다.


특히 중국에서 매년 유입되는 비래해충에 대한 관행적인 공중포충망 예찰 방식에서 벗어나 비래해충 유입 가능성이 높은 지역 및 시기에 보다 집중적으로 드론을 활용해 감시함으로써 모니터링 자료의 양적, 질적 향상  모두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능동적 모니터링 기법은 비래해충 발생장소 예찰에 중요한 핵심 기술로 그 잠재가치가 높다고 할 수 있다.


김광호 농진청 작물보호과 연구사는 기후변화에 따른 병해충 발생위험 변동성 예측 및 전망 정보를 한층 더 정밀화해 지역별 영농작물의 병해충 발생 현황 파악을 통해 병해충 예방 및 방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정보

이도현 기자

안녕하세요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