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1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책

농촌서 삶 터전 잡는 2030세대 '부쩍'

청년층 농지 임대 연평균 7%씩 증가
"팍팍한 도시 떠나 농촌서 새 기회" 분석
정부 정책도 '양적 확대'서 청년 집중 지원으로 변화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청년층 귀농이 최근 증가한 가운데 2030 세대의 농지 임대 및 매입이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층의 귀농 증가 현상이 수치로 나타난 셈이다. 


한국농어촌공사에 따르면 정부가 운영하는 ‘2030세대 농지지원사업’을 통해 농지를 사거나 빌린 청년농은 최근 5년간 연평균 7%의 비율로 계속 증가했다.


이 사업을 시행하는 농어촌공사는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농지 지원을 받은 청년농이 2487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2% 늘었다고 밝혔다.


사업 시작 첫해인 2012년 청년 농업인 2164명이 2030헥타르(㏊)의 농지·과원을 지원받았다. 이후 수혜자는 꾸준히 늘어 2014년 2667명, 2015년 2958명, 2016년 3080명(3187ha)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지난 5년간 지원인원은 총 1만3434명, 지원면적은 여의도 면적의 45배인 1만3141ha에 달한다.


2030세대 농지지원사업은 만 20~39세 청년 귀농인이 농지를 쉽게 빌리거나 사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매매자금은 연이자 1~2%로 최장 30년까지, 임대차는 5년 이상 장기 지원한다.


농어촌공사는 농촌 고령화와 후계자 부족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2012년부터 이 사업을 시행, 젊은 귀농인들의 안정적인 농업정착을 돕고 있다.


실제 이 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청년농의 평균연령이 32.3세로 나타나 고령화에 따른 일손부족과 영농후계자 육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해 ‘2017~2021 귀농귀촌 지원 종합계획’을 발표하면서 귀농귀촌 정책 대상을 청년층(39세 이하)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과거 도시민을 농촌으로 유입시키는 양적 확대 정책에서 청년층의 농촌 유입과 정착을 돕는 질적 정책으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이번 종합계획에는 향후 5년간 청년 귀농창업 가구를 1만개 육성하겠다는 목표가 담겼다.


이같은 정부 지원책은 청년층 귀농을 늘려 농촌 최대의 문제인 고령화, 공동화 현상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6월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귀농어·귀촌인 통계’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귀농·귀촌한 사람과 동반가구원 중 30대 이하 젊은층이 절반(50.1%)을 차지했다. 귀농 가구원의 25.8%(5307명), 귀촌인의 51.1%(24만3413명)가 30대 이하다.

김호 단국대 교수는 “과거엔 중장년층이 은퇴 후 여생을 농촌에서 보내려고 귀농귀촌하는 경우가 주를 이루었는데 요새는 농촌에서 생활 터전을 잡으려고 귀농귀촌하는 젊은층이 늘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는 농업이 과거 단순한 농산물 생산에서 가공, 서비스가 결합된 6차 산업화로 변모해 농촌 취업 기회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청년 농업인 직불금제를 이르면 내년부터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는 ‘청년 영농창업 촉진 지원금’ 제도를 통해 40세 미만의 전국 청년 농업인 500명에게 최소 9개월 최대 12개월 동안 매달 100만원을 지급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