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2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관

고령농 소득 안전망 '농지연금' 인기

연평균 23.4%씩 가입 증가...소비 형태 맞춤 '전후후박형' 출시
배우자 승계연령 65세→60세로, 수혜자 증가 예상
농가 부채 청산 '경영회생지원 농지매입' 가입도 '꾸준'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농어촌공사가 운영중인 '농지연금' 사업이 고령 농업인의 소득 안전망으로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어촌공사에 따르면 농지연금 가입 건수는  2014년 1036건, 2015년 1243건, 2016년 1577건으로 연평균 23.4%씩 증가했다.


특히 올해 7월까지 신규가입은 총 1228건으로 작년 동기대비 13.6% 늘어났다. 이처럼 가입이 꾸준히 증가하는 것은 노후에 대한 고령 농업인의 관심이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농지연금은 농업인이 소유한 농지를 담보로 매월 일정액을 연금 형식으로 지급하는 제도다.


수요 증가와 함께 가입 대상자들의 요구 또한 다양해지고 있다. 가입 초기 노령층의 경우, 소비활동이 활발해 더 많은 월 지급액을 필요로 한다.


이에 공사는 가입초기 10년간 월 지급액을 더 많이 지급하고 11년째부터는 적게 지급하는 ‘전후후박(前厚後薄)형’ 신규 상품을 출시했다.


배우자의 승계연령 또한 올 하반기부터 기존 65세에서 60세로 앞당길 예정이어서 더 많은 농업인들이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농가 생활을 돕는 또 하나의 사업으로 경영회생지원 농지매입사업이 있다.


경영위기를 겪는 농가의 농지를 공사가 매입해 농가가 스스로 부채를 청산할 수 있도록 돕는 제도이다. 지원받은 농가가 빚을 다 갚은 후에도 공사가 매입한 농지를 장기 임대하거나 환매할 수 있어 농업인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2006년부터 2016년까지 11년 간 지원받은 농업인은 총 8559명으로, 농가당 2억6000만원에 해당하는 총 2조2015억원이 지원됐다.


올해 7월까지 532명에게 총 1724억원이 지원되었으며, 이는 작년 동기 대비 지원인원은 7%, 지원규모는 11%가 증가한 수치다.


공사는 지원받은 농가가 최장 10년 이내에 부채를 상환한 후, 본인의 농지를 찾아갈 수 있는 문턱을 낮추어 농업인의 경영회생을 도울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고령 농업인의 생활안정과 농가의 경영상태 개선을 지원하는 등 농촌 사회안전망을 확충해 누구나 살고 싶은 복지 농촌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