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6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농식품부-aT, ‘중국 편의점 MD 초청 입점 상담회’ 가져

국내 수출업체 55개사 참가…1260만불 상담 성과 거둬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 4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중국 편의점 MD 초청 입점 상담회를 열었다.

이날 상담회에는 세븐일레븐, 로손, 요우커 등 중국 유력 15개 편의점 MD 및 공급 바이어 35명과 국내 수출업체 55개사가 참가했으며 즉석밥, 컵김치, 김스낵, 차음료 등 편의점 상품 입점을 위한 1:1 매칭 상담이 활발하게 이뤄져 약 1260만 달러의 상담 성과를 거뒀다.

aT는 그동안 중국의 따룬파, 까르푸 등 주요 대형유통매장이나 씨티슈퍼, 올레 등 고급 매장 위주로 수출 마케팅을 추진해 왔으나 이를 뛰어 넘어 새로운 유통 채널 개척을 위해 편의점 마케팅에 본격 나서고 있다.

중국 편의점 산업은 최근 도시인구와 1인 가구의 증가에 따라 급성장하면서 향후 중국에서 가장 유망한 유통채널 중 하나로 분석되고 있으며, 지난해 중국 편의점 점포 수는 약 98000, 매출액은 1334억 위안(227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유망한 유통채널로 급부상하고 있다.

한국식품의 경우, 컵라면과 김, 과자 등 일부 가공식품이 중국 내 편의점에 입점돼 있기는 하나 대형유통매장 입점에 비해 규모와 구색이 작아 향후 본격적인 편의점 마케팅이 필요한 상황이다.

백진석 aT 식품수출이사는 그간 대형유통매장 초청 상담은 자주 진행했지만 중국 편의점 초청 상담은 처음으로 진행한 행사로 향후 우리 수출업체의 중국 편의점 진출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향후 중국 편의점 시장의 발전성이 큰 만큼 하반기 중에 중국 편의점과 연계한 한국식품 특별판촉전을 개최하는 등 편의점 마케팅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