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2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농식품부, 추석 성수기 계란 수급안정 나서

1000만개 수매…시장상황 주시 방출 시행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정부가 추석 성수기 계란 수급안정을 위해 계란 1000만개를 수매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추석 성수기 계란 수급안정을 위해 계란 1000만개(평년 1일 소비량 4000만개의 25% 수준)을 수매해 비축관리 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계란 살충제 사태 발생에 따른 소비 부진으로 계란 산지가격이 계속 하락해 이에 따른 농가 피해 최소화 및 추석 성수기 계란 수요증가에 따른 공급물량 부족(5,000만개)으로 가격이 급등할 것에 대비해 계란 수매를 한다고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계란 수매는 농협(양계협회 협조)을 통해 11일 주간 약 500만개, 18일 주간 약 500만개를 각각 수매하고, 수매 후 7일 이후부터 선입·선출 방식으로 신선란으로 방출할 계획이다.

계란 수매 및 방출은 시장상황을 예의주시해 가며 시행할 계획이며, 지난번 전수검사 과정에서 피해를 입은 농가의 계란은 우선 구매하고 계란가격 급등락 시에는 수매 또는 방출을 중단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계란 수매·비축 관리를 통해 계란 살충제 발생에 따른 농가수취가격 급락 방지 및 추석 성수기 기간 계란 부족에 따른 가격급등 방지 등 계란가격 및 수급안정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