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2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타

농식품부, AI 종합 대책 내놔…예방 중심 방역체계 전환

전업·취약농장 방역 실태 점검·밀집사육시설 개편 추진
지자체·농업인 책임 강화…인센티브·페널티 병행 실시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정부가 조류인플루엔자(AI) 종합 대책을 마련해 발표했다. 특히 AI 발생 이전 평시 방역을 강화하는 예방 중심의 방역 체계로 전환이 눈에 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대책을 보면 우선 상시 예방 체계를 조기에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달까지 전업·취약농장 등에 대해 방역 실태를 점검하고 전체 전업농장을 대상으로 CCTV 설치해 수시로 점검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또 질병에 강한 가금 산업으로 발전하기 위해 구조 혁신에도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AI가 반복 발생하는 밀집사육지역을 개편하고 시설 현대화를 하고, 축산 기준을 환경 친화적 동물복지형으로 개선키로 했다.

여기에 과학기술로 위험 관리(Risk Management) 강화에도 나서기로 했는데 평시·AI 발생 시 방역에 첨단기술 활용하고, 유사시 AI 백신 접종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지자체와 농업인의 자율·책임 방역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자체 자체 방역 체계를 구축하고, 농업인과 계열화사업자의 책임 강화 위해 인센티브·페널티를 병행 추진키로 했다.

마지막으로 이달 말까지 가금 관련시설 점검을 완료하고, 내달부터 내년 2월까지 평창 동계올림픽 대비 AI·구제역 특별방역을 시행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을 통해 AI 상시 예방 체계를 구축해 국내 가금 산업을 질병에 강한 가금 산업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