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2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책

“올해 ‘쌀값 회복’ 위해 모든 정책 수단 동원할 것”

김영록 장관 “내년 가격 ‘17만5천원 대’ 이상 만들 터”
농업전문지 기자간담회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올해 가장 시급하게 해결할 문제가 쌀값 회복이기 때문에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해 쌀값 안정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인근 식당에서 농업전문지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의지를 피력했다.

김 장관은 올해 가장 중요한 해결과제는 쌀값 회복이다. 이를 통해 농정의 근본 틀을 다시 다지고 농정 구조를 개편해 나가겠다면서 현재 13만원 대인 쌀값을 올해 15만원 대로 끌어올리고 내년에는 175000원대를 상회하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이를 위해 신곡수요 초과량 조기 격리 수매 발표와 수매 물량을 기존보다 충분히 확보하는 방안 등을 염두에 두고 있고 여러 다른 정책 대안 등도 강구하고 있다특히 내년부터 도입되는 쌀 생산조정제를 통해 쌀 적정재배면적을 유지해 나가면서 쌀값을 회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또 쌀 생산조정제가 작동된 이후 논에 타작물 재배가 일정부분 면적을 차지하게 되면 쌀 산업 구조와 함께 밭작물의 자급률도 올릴 수 있을 것이라며 이처럼 정책 추진이 효율적으로 이뤄지면 쌀에 편중됐던 1조원이 넘는 변동직불금 예산을 줄이고 이를 공익형 직불 등 밭작물에 더 많은 직불금을 주는 방향으로 개편하거나 고정직불금을 더 늘리는 등 여러 대안을 강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농정개혁 로드맵도 제시했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