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훈증더미 이력관리...방제특별법 일부 개정

산림청, 22일부터 시행


(한국농업신문=박희연 기자)산림청(청장 김재현)은 훈증방제 시 훈증더미 이력 관리를 위해 소나무재선충병 방제특별법 시행령을 일부 개정하고 22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훈증방제 시 일련번호·작업일·작업자·처리약품 등을 훈증더미 겉면과 훈증처리 방제대장에 기록해야 한다.


또 지방산림청장·자치단체장은 훈증방제 시행 시 방제대장을 중앙방제대책본부장(산림청장)에게 의무로 보고해야 한다.


이에 산림청은 산림병해충통합관리시스템 기능을 개선해 훈증더미 정보·위치 좌표·사후처리여부 등 관리이력을 전산화하고, 도면으로 방제현장에서 훈증더미를 관리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한다.


기존에 만들어진 훈증더미 중 약효기간(6개월)이 경과된 훈증더미에 대해서는 수집 후 파쇄 또는 소각을 원칙으로 2019년까지 수집 가능한 67만개를 단계적으로 해체할 계획이다. 수집이 어려운 지역의 훼손된 훈증더미는 재훈증 또는 그물망 처리를 통해 사후관리를 실시한다.


심상택 산림청 산림병해충방제과장은 훈증더미의 이력관리 여부는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와 직결되는 만큼 관리가 중요하다전국 방제 현장에서 훈증더미 관리를 철저히 할 수 있도록 적극 독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