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8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제수·선물용 농식품 원산지 표시 위반 무더기 적발

농관원, 547개소 걸려…돼지고기·김치 54.4% 차지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추석명절을 맞아 지난달 6∼29일 기간 동안 제수·선물용 농식품 판매 및 제조업체 1만9672개소를 조사한 결과 원산지표시를 위반한 547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돼지고기와 배추김치가 각각 168건으로 54.4%를 차지해 가장 많이 적발됐으며, 이어 쇠고기 52건(8.4%), 콩 32건(5.2%), 닭고기 22건(3.6%)순으로 나타났다.

돼지고기의 경우 국산과 외국산 가격차에 따른 부당이익금이 큰 점과 수입물량 유통 증가로 인해 원산지 위반행위가 증가했고, 배추김치는 중국산 김치 수입가격이 687원/㎏(관세청, 8월 기준)으로 국내산 김치 제조원가 보다 낮아 외식·급식업체의 47.3%가 저렴한 중국산 김치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이다.

이번 단속은 농관원과 관세청,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산물품질관리원 등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사전예고 후 기관별 중점사항에 대해 집중점검을 실시, 위반건수는 547건(전년대비 13.2% 감소)으로 지역별로는 대상 업체가 많은 경북, 전남, 경기지역에서 크게 감소했다.

농관원 관계자는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소비자들이 불안해하지 않고 농식품을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원산지표시 지도·단속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유통경로, 적발사례, 수입, 가격정보를 체계적으로 분석해 취약시기와 품목별로 맞춤형 단속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