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민관, 2016년산 재고 밀 1만톤 주정용 특별 처분

재고과잉 어려움 다소 해소…자금 융자 지원 나서
현장 “올해 국산밀 파종 차질 없이 이뤄지길” 기대

(한국농업신문=이은용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한국주류산업협회(주류협회)와 국산밀산업협회(밀협회)가 2016년산 재고 밀 1만톤을 주정용으로 특별 처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특별처분의 배경은 작년부터 지속된 국산밀 재고과잉으로 밀협회 수매 회원사들의 경영이 어려워짐에 따라 올해 생산 밀에 대한 농가 수매대금 지급이 지연되고, 2018년도 수매계약 여부가 불투명해졌기 때문이다.

이에 농식품부는 양 협회간의 협의를 중재한 결과 주류협회가 2018∼2019년도에 주정용 1만톤을 인수하기로 합의했고, 수매자금이 부족한 회원사에게는 농협경제지주에서 자금을 융자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재고과잉으로 어려움을 겪던 밀협회 수매 회원사의 경영난이 해소돼 올해 계약재배 물량 중 일부 지연됐던 수매대금이 농가에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현재까지 수매처를 찾지 못해 지역농협과 농가에서 보유하고 있던 계약물량 이외의 5000톤에 대해서도 각 회원사들이 적극 수매하기로 했고, 이에 따라 올해 밀 파종기를 앞두고 재고물량 해소를 통해 원활한 계약재배를 진행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게 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재고 처분을 통해 올해 생산 밀에 대한 수매가 정상화되고 올해 국산밀 파종이 차질 없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은용 기자 ley@newsfar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