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7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술

버섯용 영양제 친환경 미생물 7종 개발

등록된 살균제 2종·살충제 3종에 불과
병해 55~78% 예방…살균 효과 우수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버섯을 건강하게 할 수 있는 미생물 7종이 개발돼 보급을 앞두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은 친환경으로 재배되는 버섯에 큰 피해를 주는 세균병과 곰팡이병을 방제할 수 있는 항균 미생물 7종을 개발해 특허등록을 했다.


이번에 개발된 항균 미생물 7종은 슈도모나스 HC1, 슈도모나스 아조토포만스 HC5, 바실러스 사펜시스 HC42, 알칼리제네스 HC12, 바실러스 알티투디니스 HC7, 바실러스 서브티리스 HC57, 바실러스 메틸로트로피쿠스 CH518 이다.


이들은 친환경 버섯 재배에 사용할 수 있는 세균갈색무늬병 2종을 비롯해 회색무늬병 2, 솜털곰팡이병 2, 푸른곰팡이병 1종이다.


농진청의 실험 결과, 항균 미생물은 버섯에 주로 발생하는 병해를 5578.2% 정도로 높게 방제하는 것으로 나타나 미생물 살균제로써 활용성도 우수했다.


현재 알칼리제네스 HC12’ 3종은 기술이전 받은 업체에서 실용화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데 기술이전을 원하는 업체는 원예원 버섯과(043-871-5720)로 문의하면 된다.


버섯 병해는 세균에 의해 발생하는 세균갈색무늬병, 회색무늬병과 곰팡이에 의해 발생하는 솜털곰팡이병, 푸른곰팡이병이 있다.


한편 버섯에 사용할 수 있도록 등록된 약제는 살균제 2종과 살충제 3종뿐이다. 그나마 버섯 생육동안에는 방제가 불가능하며 배지의 살균전이나 양송이 복토 후에 처리하고 있다.


이들 병해는 생육 중인 버섯의 갓과 대에 갈색점무늬, 무름 증상, 갈색 썩음 등을 일으켜 품질 저하는 물론 심할 경우 30% 이상의 생산량을 감소시킨다.


이찬중 원예원 버섯과 연구관은 이번에 개발된 항균 미생물은 화학농약을 대체해 시기에 관계없이 언제든지 버섯 병해를 종합적으로 방제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고 전했다

기자정보

이도현 기자

안녕하세요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