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3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술

‘유해미생물 전파․확산 예측 프로그램’ 개발

농과원, 식중독균 오염 경로 파악 활용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ICT융복합으로 식중독균 확산 예측한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은 농산물 재배지에서 식중독균의 오염과 확산을 모의실험 할 수 있는 유해미생물 전파·확산 예측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정보통신기술(ICT)을 융복합해 농산물 재배단계에서 식중독균의 오염과 전파, 확산을 예측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식중독균에 의해 오염되고 전파되는 과정을 개인용 컴퓨터에서 모의실험 할 수 있다.


가상의 재배지를 설정한 후, 야생동물의 출입 개체 수와 동물 배설 기관 내 식중독균 보균 여부, 분변 배출 빈도, 분변 분해율, 식중독균 매개 위생해충 개체 수 등 조건을 달리하면서 각각의 시나리오에 따른 식중독균 오염과 전파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파악할 수 있다.


농진청은 이 프로그램의 저작권을 등록하고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지 20172월호에 소스코드(http://modelingcommons.org/browse/one_model/4810)를 공개해 누구나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그동안 동물 분변으로 인한 농산물 오염은 실험으로 재현하기가 불가능해 재배지 내에서 식중독균이 어떤 경로로 오염되고 전파되는지 예상하지 못했다.


이승돈 농과원 유해생물팀장은 이 프로그램 개발로 동물 분변으로 인한 식중독균 오염과 전파를 예측할 수 있게 됐다안전성 연구가 컴퓨터공학, 통계학 등 타 분야와 융복합되어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정보

이도현 기자

안녕하세요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