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3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축산

“축사 틈새바람 막고 사료 양 늘려야”

축산원, 겨울 축종별 관리 요령 소개



(한국농업신문=이도현 기자)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겨울철 가축 피해를 최소화하고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가축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한우젖소

한우젖소 등 소의 체감온도가 낮아지지 않도록 한다. 기온이 0도일 때 바람이 초속 1미터로 불면 소의 체감온도는 영하 610도까지 떨어진다. 이에 축사 틈새를 철저히 막아주고 눈비를 맞아 생긴 피부 표면의 물기는 되도록 빨리 제거해줘야 한다.

또 추운 환경에서 몸의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농후(곡물)사료 양을 10~20% 정도 늘린다. 특히 비타민과 석회분이 부족하면 영양실조에 걸리기 쉬우므로 질 좋은 풀사료를 급여해야 한다. 이와함께 우사(외양간)의 습도를 낮추고 호흡기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바깥 온도가 높은 정오 무렵 환기를 해주는 것이 좋다.

 

돼지

돼지는 대기온도가 최적온도 이하로 떨어지면 체온을 많이 발산하고 열 손실에 따라 사료 섭취량이 늘며 하루체중증가량(일당증체량)과 사료효율이 낮아진다. 이에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돈사)에 난방기를 설치하고 외부로 노출된 급수 배관은 얼지 않도록 단열재로 마감한다. 사료 양도 평소보다 10~20% 정도 늘린다.

분만사의 실내온도는 2022도로 유지하고 새끼돼지 주변 온도는 출생 직후 30, 1주일 후 27.5, 젖 뗀 뒤에는 2225도 정도를 유지한다. 호흡기 질병 예방을 위해 환기를 적절히 해주고 분뇨처리는 자주 해준다.

 

닭장(계사)의 습도가 높고 온도가 낮으면 닭의 체열이 발산된다. 이에 1주령 이내의 어린 병아리가 있는 닭장의 실내온도는 32도 이상 유지시켜 준다. 큰 닭은 환경 온도가 0도 이하로 내려가면 정상체온을 유지하기 어렵고 영하 9도 이하면 움직임과 알 생산율(산란율)이 크게 낮아지며 볏과 다리가 동상에 걸릴 수 있다.

남쪽 창문을 제외한 모든 창은 비닐로 막아주고 벽은 단열재로 마감해 열이 새는 것을 차단한다. 또한 용량이 작은 열풍기를 이용해 넓은 면적을 덥힐 경우 과열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한다.


김연아 축산원 기술지원과 지도사는 가축의 생산성이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고, 바이러스 설사와 호흡기 질병에 걸리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축사 소독과 화재 예방에도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정보

이도현 기자

안녕하세요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