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6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행사

스타트업캠퍼스 1주년 글로벌컨퍼런스 개최

27~29일 ‘아시아 NO.1 창업 플랫폼’ 비전 선포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스타트업 인재 육성 전문기관인 스타트업캠퍼스(대표 허인정)가 사업을 시작한지 1주년을 맞이해 그동안의 성과와 ‘아시아 NO.1 창업 플랫폼’이 되겠다는 비전을 선포하는 ‘스타트업캠퍼스 1주년 컨퍼런스’를 27~29일(3일간) 개최한다.

 

경기도 판교에 위치한 스타트업캠퍼스는 4차 산업혁명과 공유경제 시대에 맞는 인재를 양성하고 창업생태계 혁신을 목표로 청년의 업(業)을 찾아주는 시그니처 코스, OZ인큐베이션센터 등 다양한 창업, 창직, 공공 프로젝트형 교육과 보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국내 대표적인 스타트업 육성기관으로 자리매김해왔다.

 

첫째 날인  27일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아시아 No.1 스타트업캠퍼스 비전 발표를 포함해 여러 국내외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1주년 성과 공유 및 글로벌 스타트업 네트워크 선언이 진행될 예정이다.

 

둘째 날인  28일에는 떠오르는 아시아 각국의 대표적인 스타트업 기업과 각국을 대표하는 엑셀러레이터(스타트업 육성 기관) 기관들, 국내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아시아 스타트업 네트워크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아시아 스타트업 네트워크 포럼’에는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각국의 대표적인 스타트업 창업자와 엑셀러레이터들이 대거 참석한다(7개국 9개 기관과 3개 기업 소속 총 15인의 연사).


스타트업 육성 전문기관으로는 중국의 Chinaccelerator와 칭화대학교의 X-Lab, 말레이시아의 MaGIC, 인도의 Jaarvis Accelerator, 싱가포르의 Action Community Entrepreneurship(ACE), 베트남의 Vietnam Sillicon Vally(VSV)와 청년 창업가 교육 정보 허브 GLOBESTUDY, 필리핀의 IdeaSpace Foundation, 호주의 Assurety 등 7개국 9개 기관이 참석한다.


이번 행사를 통해 스타트업캠퍼스는 아시아 6개국 7개의 엑셀러레이터 기관들과 MOU를 체결하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한국의 스타트업을 국제 무대에서 활약할 주인공으로 육성하는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중국 칭화대학교 경제경영대학원의 스티븐 화이트 교수는 기조연설을 통해 칭화대의 혁신 및 창업교육 플랫폼인 X-Lab의 운영 사례와 국제 비즈니스 혁신 모델에 대해 설명한다.


호주의 스타트업 Yondo, 필리핀의 스타트업 Qwikwire, 베트남의 스타트업 DesignBold 등 각국을 대표하는 기업의 대표들도 참여해 각사의 성공 비결을 발표한다.

 

이밖에도 ‘스타트업캠퍼스 1주년 컨퍼런스’가 열리는 3일간 경기도의 창업 전문 기관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청년 창업과 일자리 좌담회’, 스타트업 시그니처코스 홈커밍데이, 해외 스타트업 특별강연, 입주 스타트업 보드 전시, 체험 네트워킹 존 등의 부대행사들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스타트업캠퍼스 1주년 행사에 참여하는 경기도 남경필 지사는 “4차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해 청년들이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스타트업 생태계 혁신을 위해 시작한 스타트업캠퍼스는 경기도의 지원 아래 청년들의 꿈을 이뤄주는 공간으로 자리잡고 있다”면서 “앞으로 아시아 No.1 스타트업 지원기관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허인정 대표는 "국내뿐 아니라 아시아 시장을 아우른 ‘공동창업’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아시아 각국의 창업 보육 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그 중심 역할을 하고자 한다“며 “아시아 청년에게 창업교육을 제공하고 민간투자가 어려운 비영리·소셜벤처 창업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