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30 (목)

  • -동두천 -2.5℃
  • -강릉 7.8℃
  • 구름많음서울 -1.8℃
  • 흐림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8.2℃
  • 구름많음울산 9.1℃
  • 흐림광주 4.8℃
  • 흐림부산 10.4℃
  • -고창 3.3℃
  • 흐림제주 9.2℃
  • -강화 -2.9℃
  • -보은 1.0℃
  • -금산 2.0℃
  • -강진군 5.5℃
  • -경주시 8.1℃
  • -거제 11.3℃

축산

고창 AI, 국내 없던 신종…‘AI’ 악몽 다시 시작되나

제주도 하도리에서도 고병원성 확진
작년 타격 H5N6형...유전자 특성은 차이


(한국농업신문=최정민 기자)최근 전북 고창 육용오리 농장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H5N6형 AI가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유형의 H5N6형 AI바이러스로 추정된다는 유전자 분석결과가 나왔다.


가금류에 치명적인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의 경우 전염성이 강하고 폐사까지 진행돼 이미 지난해 피해를 입은 축산농가들이 다시 긴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박봉균 농림축산검역본부장은 지난달 27일 고창에서 발생한 AI와 관련 브리핑을 열고 “고창 육용오리 농가에서 검출된 AI 바이러스는 지난해 말 유럽에서 발생한 H5N8형 AI와 유럽 지역의 야생 저병원성 H3N6형 AI가 재조합된 새로운 H5N6형 AI 바이러스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검역본부는 이번 바이러스의 농장 내로 유입은 철새 이동경로를 따라 감염된 철새의 바이러스가 야생조수류, 사람, 차량(기구) 등을 통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으며, 축사 지붕에 야생조류의 분변이 다수 발견돼 AI 바이러스에 노출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에 확인된 H5N6형 AI 내 H5 유전자의 경우 지난해 네덜란드 야생조류(홍머리오리)에서 분리된 H5N8형 AI와 DNA 및 단백질 서열이 99.17 일치했다.

또 N6 유전자의 경우 2014년 네덜란드 야생조류(흰뺨기러기)에서 분리된 H3N6형 바이러스와 97.25%의 상동성을 보였다. 

상동성이란 동종 또는 이종에 있어 개체들 간의 DNA 또는 단백질 서열의 비슷함을 나타내는 것으로, 바이러스의 특성을 살피는 기준이 된다.



작년 국내 농가에 큰 타격을 줬던 H5N6형 AI와는 종류는 같지만, 현재 조사한 결과 내부 유전자 특성에는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금류에 치명적인 H5N6형 AI 불안 증폭

특히 가금류에 대한 병원성의 경우 작년 유행한 것과 같은 수준의 병원성을 가졌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축산농가로 감염이 확산될 경우 피해가 심각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축산농가에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검역본부가 지난겨울 H5N6형 AI가 발생했을 당시 오리 농가들의 주된 신고 사항이 녹색변 관찰이었고 이번 고창 오리 농가 역시 신고 후 살처분 전까지 녹색변이 관찰된 점을 근거로 들고 있기 때문이다. 

검역본부는 추가로 발생원인 및 유입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민관합동조사팀을 구성해 발생농장 및 동림저수지 인근에서 야생조류 폐사체 및 분변 등을 채취해 바이러스 확인검사를 진행 중이다.

박봉균 농림축산검역본부장은 “역학조사·바이러스 확인 등 정밀검사 결과와 순천만, 제주도 하도리 야생조류 분변에서 검출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에 대한 유전 정보 등을 종합해 최종 역학조사 결과를 곧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도 하도리에서도 고병원성 확진

한편 전남 순천만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선 H5N6형 AI가 확인된 데 이어 21일 제주시 하도리 야생조류 분변에서도 중간검사 결과 역시 고병원성으로 확인됐다.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 장관 김영록)는 지난달 21일 제주 제주도(하도리)에서 환경부가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고병원성 H5N6형 AI가 검출됨을 알려와, 방역 강화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은 고병원성이 확진되기 이전인 지난 23일 H5형 항원이 검출됨과 동시에 ‘야생조수류 예찰지역’ 설정, 가금류에 대한 이동 통제 등의 차단방역 조치를 이미 취한 바 있다.

농식품부는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H5N6형 AI가 검출된 것은 야생조류에 의한 농가 위험성이 상존한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철저한 농가 차단방역이 중요하다”며 “야생조류에 의한 AI 유입 방지를 위한 예찰 및 소독 등 차단방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제주특별자치도는 고병원선 AI 차단 방역을 위해 사단법인 제주올레에 협조 요청해 도 내 철새도래지 하도·오조·용수·수산마을 4곳을 경유하는 올레길을 일시통제 또는 우회 조치 시켰다.

또 도는 가금농가로 바이러스 전파 유무를 확인하기 위해 도 내 모든 가금류 사육농가에 대한 AI 일제 검사를 확대,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도 내 가금류 사육농가는 161곳, 261만8000여마리로 추정된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관련 부처인 환경부에 ‘야생조류 AI 긴급행동지침’에 따른 예찰강화와 해당 철새도래지 출입통제 등의 조치를 당부했다.

기자정보

최정민 기자

U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