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4 (월)

  • -동두천 -4.4℃
  • -강릉 0.6℃
  • 맑음서울 -2.9℃
  • 구름조금대전 -0.6℃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2.8℃
  • 광주 0.8℃
  • 맑음부산 4.7℃
  • -고창 0.3℃
  • 흐림제주 6.7℃
  • -강화 -3.6℃
  • -보은 -1.8℃
  • -금산 -1.7℃
  • -강진군 1.4℃
  • -경주시 1.4℃
  • -거제 4.4℃

기관

'돼지고기 원산지' 과학적 판별법 개발

농관원, 사육환경 따른 육질 차이 이용
거짓 표시 최다 돼지고기 유통질서 확립 기대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첨단 과학기술로 돼지고기 원산지를 판별할 수 있게 된다. 그간 육안식별에만 의존했단 원산지 단속의 한계를 해결해 원산지 표시 위반이 가장 많은 돼지고기 유통질서가 확립될 전망이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조재호)은 4일 국가별, 지역별로 사료와 사육환경에 따라 돼지고기 육질에 차이가 발생하는 점을 토대로 돼지고기 원산지 판별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돼지고기는 국민 소비량이 가장 많은 육류로 공급이 부족해 매년 상당량을 수입해 오고 있다.


외국산이 국산보다 2배 이상 가격이 낮아 외국산을 국산으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가 끊이지 않았다.


돼지고기 연간 수입량은 2013년 18만5000톤에서 2014년 27만4000톤, 2015년 36만톤, 지난해 31만9000톤으로 매해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 농관원 원산지 표시 위반 순위 1위로 1356건이 적발됐으며, 전체 위반의 27.2%를 차지했다.


농관원은 날로 지능화, 고도화돼가는 위반사례를 적발하기 위해 연구개발을 지속했다. 이번 판별법은 이화학분석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했으며 동일 품종이라도 국가별 사료, 기후 등 사육환경이 다를 경우 국산과 외국산 간 육질 차이가 발생한다는 원리를 이용했다.


농관원은 앞서 지난달 27일 디지털 증거의 압수.수색 및 복구.분석을 통해 법적 증거 능력을 확보하는 '디지털포렌식센터'를 개소했다.


이와 함께 이번 돼지고기 판별법 개발로 원산지 표시 위반에 대한 과학적 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조재호 농관원 원장은 "과학적인 원산지 판별법을 활용한 돼지고기 원산지 거짓표시 단속을 강화해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유통질서 확립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