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2 (화)

  • -동두천 -5.0℃
  • -강릉 0.3℃
  • 구름조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2.8℃
  • 연무울산 4.3℃
  • 연무광주 2.5℃
  • 연무부산 4.5℃
  • -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8.4℃
  • -강화 -4.6℃
  • -보은 -1.7℃
  • -금산 -2.2℃
  • -강진군 4.2℃
  • -경주시 3.0℃
  • -거제 4.1℃
기상청 제공

기관

유기동물 입양 국민 10명중 9명이 찬성

검역본부 설문, 4가구 중 1가구 반려동물 길러
한달 지출비용 10만원...60% 장묘시설 이용 희망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국민들 대다수가 동물보호 및 복지 확대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가구 중 1가구는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었고 한달 반료동물을 위해 지출하는 비용은 10만원 정도였다.


특히 반려동물이 죽었을 때 장묘시설 이용을 희망하는 응답이 절반을 넘어 앞으로 반려동물 장묘업의 성행이 예상된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동물보호법 제45조(실태조사 및 정보의 공개)에 따라 국민의 동물보호 의식 수준과 동물보호․복지에 대한 국민들의 공감대 형성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일반국민 5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 보유가구 비율은 전체 가구의 28.1%로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가구 중 1가구는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었다.


반려동물 보유 가구 수는 약 593만 가구로 추정되며, 전체  가구 중 개를 기르는 가구는 24.1%, 고양이는 6.3%, 개와 고양이 외 타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구는 1.4%로 추정된다.
   
반려동물 구입 경로는 ‘지인에게서 무료로 분양 받았다’는 응답이 44.0%로 가장 높았으며, ‘펫샵에서 구입’(21.3%), ‘지인에게서 유료로 분양받음’(19.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사료비, 미용, 동물병원 진료비 등은 ‘월 평균 10만원 미만을 지출한다’는 응답이 70.8%, ‘10~30만원 미만’(26.3%), ‘30~50만원 미만’(2.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기르는 반려동물이 죽었을 때의 처리 계획에 대해서는 ‘반려동물 장묘시설을 이용해 처리하겠다’는 응답이 59.9%로 가장 높았으며, ‘주거지․야산 매립’(24%), ‘동물병원에서 처리’(12.9%) 등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반려견과 동반 외출시 인식표 및 목줄 착용과 배설물 수거 등 준수사항 이행여부에 대해서는,  ‘준수사항을 잘 지키고 있다’는 응답이 82.2%로 나타났으며,  지키지 못한 이유로는 ‘반려견이 목줄 착용을 하지 않으려고 한다’는 응답이 30.8%로 가장 높았고 ‘준수사항 내용을 알지 못해서’라는 응답도 29.0%로 나타났다.

2014년 7월 반려견 동물등록제가 전국으로 확대 시행된 이후, 반려견 보유 가구의 33.5%가 등록했다. 동물등록제는 동물 유기․유실 예방 및 공중보건향상을 목적으로 하며 반려견 소유자는 전국 시․군․구청에 동물등록 미등록시 과태료를 부과한다.


동물등록을 하지 않은 이유는 ‘등록할 필요성을 못 느껴서’라는 응답이 37.2%로 가장 높았으며, ‘등록제도를 알지 못하여서’(31.3%), ‘동물등록방법 및 절차가 복잡해서’(21.5%) 순으로 나타났다.


동물등록 방식에 대해서는 ‘내장형 마이크로칩 일원화가 바람직하다’는 응답이 49.8%로 ‘현행 선택방식 유지가 바람직하다’는 응답(48.3%)보다 약간 높았다.


유기동물 입양에 대해 ‘찬성한다’는 응답이 94.3%를 차지해 국민 대부분은 유기동물 입양에 긍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길고양이 개체 수 조절을 위해 중성화 수술 후 방사하는 TNR 정책에 대해서는, ‘매우 찬성’ 33.2%, ‘찬성하는 편’이 58.8%로 응답자 10명 중 8명(87.0%)이 찬성했다.
  

동물복지축산 인증표시 제도에 대해선 응답자 중 35.4%만이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설문을 통해 ‘동물복지 인증 축산물을 인지 한 후 가격이 비싸다 할지라도 구매하겠다’는 응답자는 70.1%로 조사되어 동물복지 인증 제도 및 인증 축산물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가 필요해 보인다.


동물복지 인증축산물을 구입하고자 하는 이유는 ‘동물복지 축산물이 영양․품질 등이 우수할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47.6%였으며, 인증축산물 구입 시 어느 정도까지 추가 지불 의사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일반 축산물 가격의 20% 미만’이 70.7%로 가장 높았다.


농장동물의 복지 향상 필요성에 대해서는 ‘현재보다 향상되어야 한다’는 응답이 85.3%로, 대부분의 국민들이 농장동물 복지 향상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동물실험 필요성에 대해서는, 동물실험은 사람의 안전, 건강, 교육에 관한 문제이므로 필요하다는 응답이 41.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초․중․고교학생 대상 동물해부실험은 ‘승인을 받은 후 진행해야 한다’는 응답이 48.3%로 과반 정도를 차지했으며, ‘원하는 학생만을 대상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도 23.4%로 나타났다. 실험동물의 복지향상 및 윤리적 사용을 강화하기 위해 각종 지침 및 가이드라인 등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검역본부는 매 격년별로 동물보호․복지에 대한 국민의식의 변화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조사 결과는 향후 동물보호 정책 수립 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문운경 동물보호과장은 “이번 조사결과는 동물등록제도의 장기적 방향 설정, 길고양이 중성화사업, 농장동물 및 실험동물 복지에 대한 정책 수립 등에 활용될 계획이며, 향후 동물보호․복지에 대한 국민의식수준 향상 및 공감대 확산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