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8 (월)

  • -동두천 2.5℃
  • -강릉 6.0℃
  • 흐림서울 2.7℃
  • 박무대전 2.3℃
  • 흐림대구 4.5℃
  • 울산 5.2℃
  • 박무광주 3.4℃
  • 흐림부산 5.5℃
  • -고창 3.6℃
  • 흐림제주 7.5℃
  • -강화 0.4℃
  • -보은 1.5℃
  • -금산 1.7℃
  • -강진군 4.3℃
  • -경주시 4.9℃
  • -거제 6.3℃
기상청 제공

정책

2022년 도시농부 400만명으로

도시텃밭 면적 2000ha로 두 배 확대
'제2차 도시농업 육성 5개년계획' 확정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2022년까지 도시텃밭 면적이 2000ha로 확대되고 도시농업 참여자수가 400만명으로 크게 늘어난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는 도시농업 활성화를 통한 도농상생협력과 융복합 도시농업 서비스 창출을 목표로 하는 '제2차 도시농업 육성 5개년(´18~´22) 종합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도시농업육성법 제5조(종합계획의 수립)에 따라 매 5년마다 ‘도시농업 육성을 위한 종합계획(5개년계획)’을 수립해 시행하고 있다.


지난 1차 계획(‘13~’17)에선 도시농업 관련 법․제도 정비, 기본인프라 구축 등 기반 육성과 생태계 조성에 주력했다. 그 결과 2017년 텃밭면적은 2013년 대비 558ha에서 1106ha로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참여자수 역시 76만9000명에서 189만4000명으로 증가했다.  


42개소의 전문인력양성기관 지정·운영지원으로 전문인력 1090명 배출, 98개 지자체 조례 제정, 국가 및 지자체의 도시농업박람회 24회 개최 등 양적 성장을 이루었다.
 

2차 계획은 도시농업을 통해 도시민과 농업인의 상생협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다른 분야와의 융복합을 통해 영역을 확장하는 등 질적 성장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2022년까지 융복합서비스 창출을 통한 도농상생사업기반을 구축하고 도시텃밭 면적 2000ha, 도시농업 참여자수 400만명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네트워크 강화 및 교류 활성화, 영역확장형 신서비스 창출, 미래형 융복합모델 개발 및 보급, 도시농업 활성화 기반 조성 등 4가지 핵심전략을 제시했다.


먼저 도시텃밭 분양, 도시농업관리사 자격 정보, 귀농지원 연계 등 도시농업 및 귀농귀촌에 대한 종합상담이 가능한 도시농업상담센터를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에 설치운영 할 계획이다.


중앙단위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시민단체와의 협업 파트너쉽을 강화하고, 교육부의 학교텃밭, 국토부의 도시농업공원, 산림청의 도시숲 연계 등 관계부처 간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공동텃밭 농산물직거래장터 운영, 도시민 대상 농촌체험프로그램 연계 등 도․농 교류사업도 추진한다.


도시농업의 순기능 확산을 위한 새로운 서비스 분야를 개척할 계획이다. 전국의 학교텃밭 조성·운영을 확대하고 도시농업관리사를 파견함으로써 미래세대 텃밭교육을 지원한다. 


아동보호시설, 노인복지시설 등에 복지텃밭을 조성하고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일자리 연계 지원을 하는 등 복지형 도시농업 서비스사업도 추진한다. 도시농업에 문화․예술적 요소를 가미한 도시형 농부시장(farmer’s market), 여가체험형 도시농업 공간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촌진흥청과 협업을 통해 도시녹화 표준모델을 개발하고 계층·유형별 맞춤형 기술을 개발․보급 할 계획이다.


우선 한국형 도시텃밭, 실내·외 정원, 친환경·생태형 텃밭 모델과 도시농업 전용 농자재 등을 개발하는 등 맞춤형 참여기반을 확충한다. 인공지능형 식물재배관리시스템을 개발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스마트정원 관리기술을 도입하는 등 기후변화에 대응해 열섬효과 완화와 물관리 등 미래형 도시농업사업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관련 법.제도도 정비해 규제를 완화하고 전문인력양성기관 등 교육기관의 지속적인 확충과 도시농업관리사의 일자리를 연계해 주는 등 교육인프라도 강화한다.


또한 도시농업 종합정보시스템(“모두가 도시농부”, http://www.modunong.or.kr)을 고도화하고 자격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보다 체계적인 정보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법정기념일로 지정된 도시농업의 날(4.11) 행사도 확대하고 도시농업 10주년 백서발간 등 도시농업에 대한 대국민 인지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2차 계획은 도시농업 활성화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도시와 농촌의 상생을 위한 로드맵으로서의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