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8 (월)

  • -동두천 0.5℃
  • -강릉 5.4℃
  • 서울 1.5℃
  • 박무대전 2.1℃
  • 흐림대구 4.1℃
  • 흐림울산 5.2℃
  • 박무광주 3.4℃
  • 박무부산 5.0℃
  • -고창 2.6℃
  • 흐림제주 7.8℃
  • -강화 0.3℃
  • -보은 0.9℃
  • -금산 1.4℃
  • -강진군 4.1℃
  • -경주시 4.3℃
  • -거제 6.0℃
기상청 제공

정책

양잠 · 화산 밭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부안 유유동양잠농업, 울릉 화산섬밭농업... 제8호, 9호로


(한국농업신문=유은영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부안 유유동 양잠농업’과 ‘울릉 화산섬밭농업’을 국가중요농업유산 제8호와 제9호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지역은 농업유산의 보전․활용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게 되며, 이에 따라 유산자원의 조사 및 복원, 주변 환경정비, 관광자원 활용 등에 필요한 예산(3년간 15억원, 총사업비 기준)을 지원받게 된다.


‘부안 유유동양잠농업’은 뽕나무 재배에서 누에를 사육하기까지 일괄시스템이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는 지역으로 농업유산적 가치를 지니고 있다. 


조선시대 대동지지(1861년)에 부안현 토산품이 뽕으로 기록되는 등 역사성을 보유했으며 경지면적의 41.4%(24ha), 농가수의 80%(40가구)가 양잠농업에 종사하고 있다. 친환경적 뽕나무 재배와 생물다양성, 주변 산림과 뽕나무 밭이 조화된 우수한 경관에서 소멸해 가는 양잠농업의 보전 필요성이 높게 평가되었다.


‘울릉 화산섬밭농업’은 고려시대 고려사절요(1018년)에 농기구 전달 기록이 있다. 화산섬의 독특한 칼데라 지형과 급경사지를 밭으로 일궈 울릉도 자생 식물(섬말나리, 부지갱이, 명이나물, 참고비 등)을 재배하는 밭농업기술이 현재에도 유지되고 있다. 


급경사지 주위에 억새, 수목을 둘러 토양 유실을 방지하고 산림과 해안이 어우러지는 패치형태의 경관도 우수하게 평가됐다.'


이재욱 농식품부 농촌정책국장은 "농업의 잠재적 가치와 다양한 공익적 기능이 빛을 하도록 지속적으로 국가중요농업유산을 발굴․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